네이버 O2O 쇼핑 플랫폼 <샵윈도>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입점
네이버 O2O 쇼핑 플랫폼 <샵윈도>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입점
  •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5.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백화점인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최초 온라인 판매 진행

[업코리아=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네이버㈜(대표이사 김상헌)의 모바일 O2O 쇼핑 플랫폼인 ‘샵윈도’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지난 4일 입점을 시작했다.

지난해 1월 베타서비스를 시작해 12월 정식 오픈 한 샵윈도는 1:1 쇼핑톡과 네이버 페이를 도입하며 단기간 내에 성공적인O2O 쇼핑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오프라인 사업자만 참여할 수 있는 샵윈도는 스타일윈도, 리빙윈도, 프레시윈도 3가지 분야로 구성되어 있으며, 스타일윈도 내에 백화점 카테고리가 있다.

국내 최고의 명품 백화점인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은 최근 샵윈도가 이끈 O2O 쇼핑 트렌드에 주목, 1985년 개점 이례 처음으로 온라인 판매를 시도한다. 네이버와 현대백화점 본점 측은 기존에 온라인 판매를 진행한 바 없던 ‘쿠플스’ ‘솔리드옴므’ 등과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와 ‘죠셉’ ‘파라점퍼스’ 등과 같은 해외 브랜드 위주로 총 23개 매장의 상품 및 가격 정보를 ‘샵윈도’에 1차 제공했다. 향후 입점하는 브랜드는 지속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샵윈도는 브랜드 매장 내 상품 정보와 가격 정보를 기본 제공하며, 샵매니저와 바로 대화할 수 있어 매장을 방문한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1:1쇼핑톡’과 대화하며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쇼핑톡 결제 기능은 일부 매장을 중심으로 테스트 중이다.

샵윈도를 운영하는 네이버 진재신 매니저는 “이미 1:1쇼핑톡 적용으로 샵윈도 전체 매출이 한 달 만에 3~4배 성장하고, 1:1쇼핑톡 결제만으로 월 매출 1억원을 달성한 작은 매장이 나오는 등, 1:1쇼핑톡 도입은 사업자들에게 매출 성장에 필수적인 기능으로 인지되고 있는 만큼 쇼핑톡과 쇼핑톡 내 결제를 적용하는 매장은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 말했다.

이미 샵윈도 내에는 하나의 백화점 규모 (평균 300~400개 매장) 이상인 514개의 백화점 매장이 입점해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무역점과 미아점이 참여했으며 AK 분당점과 롯데백화점 본점도 입점해 있다.

네이버 커머스파트너센터 이정엽 센터장은 “샵윈도 내 스타일윈도 카테고리는 다양한 트렌드샵, 프리미엄 아울렛, 백화점까지 오프라인에 존재하는 패션 상품에 대한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며, "특히 이번 현대백화점 본점 입점은 이용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이자, 타 백화점의 입점까지 견인하는 효과가 있어 더욱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