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세플러스] 소띠의 2018년 12월 09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운세플러스] 소띠의 2018년 12월 09일 오늘의 운세를 알아보자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8.12.09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이재성 기자] 2018년 12월 09일 소띠는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넓혀라. 당신을 지켜 보는 사람들 모두가 당신을 따라 행동하게 된다. 타인에게 솔선수범을 보이는 적극적인 처신으로 당신의 위상은 크게 높아질 것이다.

49년생은 아무리 바쁘더라도 해야 할 도리는 해야 한다.

61년생은 의심으로 마음이 흔들리고 있다. 무척이나 혼란스러울 것이다.

73년생은 제대로 일처리를 하지 못하고 시간을 허비할 수 있다.

85년생은 서로의 믿음이 중요하기도 하지만 무조건 믿고 가기에는 찜찜하니 확인이 필요하다.

97년생은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 들고 의욕이 살아난다.

또한 별자리로 알아본 오늘의 운세는 다음과 같다.

양자리(3/21~4/19) 는 확고한 계획이 필요합니다. 여기저기서의 밀려드는 일들 때문에 약속이 어긋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차분한 진행이 필요합니다.

황소자리(4/20~5/20) 는 가치 있는 것은 쉽게 얻을 수 없는 법입니다. 충동적인 행동은 절제 하세요. 가벼운 농담에 신경 쓰지 말아야 하며 너무 진지해지지 않도록 노력이 필요합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초조감에 힘들 수도 있지만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쌍둥이자리(5/21~6/21) 는 오늘은 마음을 정리하며 마감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입니다. 다재다능하고 한 번에 여러 가지를 감당할 만큼 다재 다능한 당신이지만 여기저기 벌려놓았던 일을 깔끔하게 뒷정리를 해야 합니다.

게자리(6/22~7/22) 는 오늘은 능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날입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세요. 정보와 대인관계에 더욱 힘을 쓰면 승진의 기회가 보입니다.

사자자리(7/23~8/22) 는 확신을 갖고 불도저처럼 밀고 나가는 저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오늘은 행운도 따르니 지금이야말로 탄력을 받아 목표를 향해 전진해야 할 것입니다.

처녀자리(8/23~9/23) 는 오늘은 당신의 운세에 굴곡이 있으므로 어려운 상황이 끝나면 좋은 소식이 있을 것입니다. 현재 혹 안 좋은 일로 마음의 상처를 입고 있다 하더라도 곧 좋은 소식이 생기게 됩니다.

천칭자리(9/24~10/22) 는 사람과의 사귐에 있어서 자신의 감정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으며, 이 기회에 대인관계를 점검해야 하겠습니다. 또한 저조한 일이 생겨도 꾸준한 노력으로 결실을 맺어야 합니다.

전갈자리(10/23~11/22) 는 자신의 잠재되어 있는 능력을 동원하여 보다 밝은 내일을 지향한다면 반드시 마음의 평정을 얻고 지금보다 훨씬 앞선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습니다. 이성적인 판단으로 현재의 상황을 이끌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사수자리(11/23~12/24) 는 한동안 심혈을 기울이며 정성을 들인 노력으로 자신이 원하는 그 무엇인가를 얻을 수 있는 길한 날입니다. 꾸준하게 쌓아 올린 실력이 있기에 하고자 하는 마음만 있다면 성취가 쉽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염소자리(12/25~1/19) 는 현재 어려운 상황에 있기 때문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쉽게 나오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상황을 다시 한 번 정리하고 판단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은 누군가의 조언을 얻어 상황에 대처하는 것도 좋습니다

물병자리(1/20~2/18) 는 오늘은 대체로 원만한 운이 따르지만 다소 일에 지연이 예상되니 맑은 하늘에 비구름이 낀 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잠시 힘들다고 다른 곳에 눈을 돌리지 말고 현재 진행하는 일에만 열심하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이로울 것입니다.

물고기자리(2/19~3/20) 는 밀려있는 일들이 많아 바쁜 하루가 예상됩니다. 서두르지만 않는다면 실수 없이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으니 심리적으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도 중요하지만 몸과 마음이 건강해야 일도 잘 풀리게 됩니다.

(출처=데일리운세/사주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