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하반기 다승달성 말관계자 포상행사 개최
2018년 하반기 다승달성 말관계자 포상행사 개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12.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교사 부문 300승 달성 ‘안병기’와 100승 달성 ‘박병일’
2018년12월1일 다승달성 말관계자 포상행사 (가운데 박병일 조교사)
2018년12월1일 다승달성 말관계자 포상행사 (가운데 박병일 조교사)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1일(토) 렛츠런파크 서울 럭키빌 VIP실에서 하반기 다승달성 말관계자 포상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인 말관계자에 대한 동기부여 및 자긍심 고취를 통해 양질의 경마를 시행코자 한 취지로 조교사와 기수 부문 총 4명이 영광의 주인공이 되었다.

데뷔 10년 만에 300승을 달성한 안병기(22조, 2008년 데뷔) 조교사와 지난 11월 25일(일) 경주마 ‘금비랑’으로 100승을 기록한 박병일(27조, 2011년 데뷔) 조교사에게 각 포상금 200만원과 100만원 그리고 기념패가 전달됐다. 참고로, 안병기, 박병일 조교사는 48명의 렛츠런파크 서울 조교사 중 성적 순위 각 5위, 10위를 기록(‘18.12.03기준)하고 있다.

이번 포상행사에서는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기수들을 제치고 브라질에서 온 안토니오(프리, 2017년 데뷔) 기수가 선정되어 이목을 끌었다. 안토니오 기수는 현재 렛츠런파크 서울 기수 중 성적 1위(’18.12.03)다.

유난히 뜨거웠던 올해 여름 총상금 6억원의 최강 암말을 가리는 ‘코리안오크스(GⅢ)’에서 비인기 경주마 ‘스페셜스톤’과 반전우승으로 주목을 받은 김정준(32조, 2010년 데뷔)기수 또한 지난 11월 18일(일) ‘올웨이즈위너’에 기승하여 100승을 달성해 포상행사의 주인공이 되었다.

수상자인 박병일 조교사는 “100승을 했다는 건 제 혼자만의 노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 마방 식구들이 다함께 이뤄낸 일이다. 초반 많은 시행착오 끝에 100승을 이뤄낸 터라 제 발전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된다. 이를 토대로 내년에는 큰 경주 시상대에 올라갈 기회를 만들고자 노력코자 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