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특별감찰반 문제에 '조국 신뢰'…정면돌파 의지 확인
문대통령, 특별감찰반 문제에 '조국 신뢰'…정면돌파 의지 확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2.0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정에 '靑 기강확립' 맡겨…수사관 비위에 민정 대처 문제없었다고 판단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문제와 관련한 야당의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 공세에 대해 조 수석의 거취에 변동이 없으리라는 점을 사실상 공식화하며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나아가 최근 논란이 된 청와대 공직기강 문제를 민정수석실을 중심으로 바로잡도록 하는 등 조 수석에 대한 강한 신뢰를 내비쳤다.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전날 저녁 늦게 귀국한 문 대통령은 곧바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 수석으로부터 특감반 문제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그만큼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생각했다는 것으로, 문 대통령은 순방 도중 페이스북에 "국내에서 많은 일이 저를 기다리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믿어주시기 바란다"며 특감반 문제에 대해 대책을 내놓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들은 뒤 조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지시는 조 수석이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답변했다.

김 대변인은 임 실장과 조 수석이 특감반 전원교체라는 '강수'를 둔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에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면서도, '대통령의 언급은 청와대 대처가 제대로 잘 됐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검 감찰본부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했는데,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드러날 경우 민정수석실의 대처가 잘못되지 않았다는 점을 국민도 알 것이라는 자신감이 읽히는 대목이다.

최근 청와대 인사들 사이에서도 이번 사안을 두고 "검찰 수사관들의 일탈을 민정수석실이 엄정하게 징계한 것이 본질"이라며 조 수석의 거취와 연결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흘러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파악한 바로는 조 수석은 민정수석이지만 사안에 관해서 아무런 연계가 있지 않다"고 밝히며, 사퇴요구에 대해 "야당의 정치적 행위"라고 일축한 것과도 비슷한 맥락이다.

또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법개혁에 있어 조국 민정수석의 역할에 더욱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날 지시사항으로 이후 여권은 더욱 적극적으로 조 수석 엄호에 나설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한 야권의 반발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