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 군사분계선(MDL) 넘어 귀순…시범적 GP 파괴후 첫 사례
북한군 1명 군사분계선(MDL) 넘어 귀순…시범적 GP 파괴후 첫 사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2.0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감시장비로 식별해 신병확보…"전방 경계작전에 이상 없어"
북한 군인 1명 동부전선 MDL 넘어 귀순 [사진=연합뉴스TV]
북한 군인 1명 동부전선 MDL 넘어 귀순 [사진=연합뉴스TV]

 

1일 오전 7시56분께 북한 군인 1명이 강원도 동부전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왔다.

함동참모본부는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신병을 안전하게 확보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군은 오늘 오전 7시56분경 강원도 동부전선 MDL 이남으로 이동하는 북한군 1명을 감시장비로 식별해 절차에 따라 안전조치를 취하면서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군의 남하 과정 등 세부내용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조사할 예정"이라며 "해당 지역 전방 북한군 특이동향은 없다"고 전했다.

북한군 이남 과정에서 총격 등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남북 간의 시범적인 GP 철수 과정에서 우리 군의 전방경계 작전에는 이상이 없다"면서 "군은 관련 절차에 따라 북한군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남북이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를 시범적으로 완전 파괴(각각 10개소)한 이후 북한군 귀순은 첫 사례로 기록됐다. 남북은 지난달 30일 시범적으로 진행했던 GP 파괴작업을 완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