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중국발 황사에 꽉 막힌 하늘…내일도 미세먼지 '나쁨'
오늘도 중국발 황사에 꽉 막힌 하늘…내일도 미세먼지 '나쁨'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나쁨' (사진=연합뉴스)
미세먼지 '나쁨' (사진=연합뉴스)

 

한반도가 이번주 내내 중국발 황사에 허덕이고 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40분 주로 우리나라 높은 하늘에 떠 있는 황사가 남부지방에서는 하강 기류로 인해 지상 가까이 내려와 있다.

오전 10시 황사에 해당하는 미세먼지(PM-10) 시간 평균 농도는 구덕산(부산) 183㎍/㎥, 대구 144㎍/㎥, 추풍령 137㎍/㎥, 전주 134㎍/㎥, 광주 131㎍/㎥, 진도군 129㎍/㎥, 안동 127㎍/㎥, 고산 127㎍/㎥ 등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다.

미세먼지 농도의 단계는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 나쁨'(151㎍/㎥ 이상)으로 나뉜다.

전국적으로 오전 11시 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과 인천은 '보통', 서울·경기·충북·세종·충남·전북·제주는 '나쁨', 그 밖의 남부지방은 '매우 나쁨' 범위에 들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류가 정체하면서 황사의 소산(흩어져 사라짐)과 이동이 늦어지고 있다"며 "남부지방은 오늘 오후까지, 제주도는 내일까지 황사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오전 11시 현재 초미세먼지는 황사로 인해 치솟은 미세먼지 농도보다는 그나마 다소 양호한 상태다.

서울, 인천, 강원은 '보통', 그 밖의 지역은 '나쁨' 수준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토요일인 1일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의 대기 질 수준이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일 것으로 전망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은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농도가 높겠다"며 "강원도(보통)를 제외한 그 밖의 권역은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