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 위원장 시험지도 한 무기, 재래식 추정…추가확인 필요"
통일부 "김 위원장 시험지도 한 무기, 재래식 추정…추가확인 필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1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은 본문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은 본문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16일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첨단전술무기 시험 지도를 했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와 관련해 "구체적인 무기 언급이 없어서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시험 지도 보도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의 군사 분야 공개활동은 그동안 간헐적으로 진행이 돼 오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무기시험과 관련해 공개활동을 한 것은 작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 이후 처음이라며 올해 김 위원장의 군사 분야 공개활동은 이번까지 총 8회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매체 보도에 '첨단전술무기'라고 표현돼 있는데 전술무기라는 표현으로 미뤄 재래식 무기로 추정하고 있으나 '첨단'과 관련해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로 북한에 보낸 제주 귤 200t과 관련해서는 "북한 보도에서 언급한 대로 제주산 귤 200톤은 북한 청소년 학생들과 평양시 근로자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녘 동포들의 뜨거운 마음이 담긴 선물을 보내어 온 데 대하여 사의를 표시하시면서 청소년 학생들과 평양시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데 대하여 지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