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방 민생 현장 직접 찾아 나서기 위해 두 번째 지역으로 포항 방문
문대통령, 지방 민생 현장 직접 찾아 나서기 위해 두 번째 지역으로 포항 방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0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만에 죽도시장 들러 상인 격려…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사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투어 두 번째 일정으로 8일 오후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투어 두 번째 일정으로 8일 오후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자 지방의 민생 현장을 직접 찾아 나서기 위해 두 번째 지역으로 경북 포항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을 계기로 전북 지역경제인들을 만나 '지역경제투어'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이 포항에 들른 것은 지난해 11월 지진피해 현장을 찾은 뒤로 약 1년 만이다.

이날 오후 포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지난해 11월 지진 이후 침체 우려가 제기됐던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방문했던 죽도시장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을 본 상인들과 시민들은 악수를 청하기 바빴고 일부는 '셀카' 촬영을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 건어물 가게에 들러 가게 주인에게 "요즘 장사하시기 어떠십니까", "청어 과메기도 나옵니까" 등을 물으며 인사를 건넸다.

상인과 인사를 한 문 대통령은 포항시 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3만5천 원어치를 사고 시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포스텍 4세대 방사광가속기 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경북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 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지역경제인들과 신산업 및 일자리 만들기 방안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철강기술 혁신과 첨단산업 육선, '포스트 전자 디지털 4.0'과 같은 경북 경제의 성장 전략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 경제의 미래를 위해 많은 의견을 듣고 지역 발전의 비전과 전망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면서 "어려운 사정도 많고 우리 정부에 바라는 것도 많으리라 생각하는데, 편하게 의견들을 말씀해 주시면 정책을 만들고 시행하는 데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통령 힘드신데 박수 한 번 쳐 드리자"라며 참석자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어려운 것은 지역경제가 어렵기 때문"이라며 "경북의 경제는 전통 주력산업이 중심이었는데 이 주력산업이 구조조정을 겪고 세계 경제 여건도 안 좋아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용이 줄어드니 주변의 음식점과 서비스업도 함께 어려워진다"면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지역경제부터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은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으로, 포항에서 영일만의 기적이 이뤄졌듯, 경북 곳곳의 기적이 모여 한강의 기적이 만들어졌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북 혁신기술의 상징이라는 평가를 받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 현장을 시찰했다.

방사광가속기 연구소는 엑스레이 레이저 섬광을 발생시켜 물질의 미세구조를 보는 '거대 현미경'인 방사광가속기를 보유한 국가 공동 연구시설이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에게 "가속기가 활용돼 많은 우수한 논문이 작성된 것으로 아는데 실제로 신약이나 새로운 신소재 등의 성과로 나온 게 있는가"라고 물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4세대 가속기를 이용해 배터리 개발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설명에 문 대통령은 "덴마크에서 본 풍력발전의 경우도 기상 조건에 따라 발전량에 차이가 나는데 전기를 잘 보관할 배터리로 그 문제를 해결하면 세계를 완전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