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지역명사가 한 자리에 모인다
한국 대표 지역명사가 한 자리에 모인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08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서울과 홍천에서 ‘지역명사 교류의 날’행사 열어
▲ 한국관광공사
[업코리아]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2일과 13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과 강원도 홍천에서 ‘지역명사 교류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2015년부터 지역 정체성에 부합하고 차별화된 콘텐츠와 매력을 보유한 지역명사를 발굴, 홍보하는 ‘지역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 사업을 진행해 왔다.

2018년 현재 19개 지역에 종손부부, 비단직물 장인, 술박물관 박사, 흑유도예가 등 20명의 명사가 선정되어 있다.

이번 행사에는 지역명사 10여 명과 해당 지자체 담당자, 여행사 및 언론, 학계, 문체부, 공사 등 80여 명이 참가해, 지역명사 사업을 지역관광의 대표적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행사 첫 날인 12일에는 공사가 지역명사 문화여행 사업 운영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주한 스위스정부관광청 김지인 소장이 스위스의 지역명사와 명소를 활용한 마케팅 사례를 소개한다.

이어 경인여대 김정하 교수, 스포츠조선 김형우 부국장, 지역문화생태연구소 윤주 소장, 롯데관광 강준홍 이사와 참석자 간 지역명사 문화여행 사업 활성화 방안에 관한 토론과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있을 예정이다.

13일에는 흑자도예로 유명한 김시영 명사가 운영하는 강원도 홍천 노고갤러리를 방문해 현재 운영 중인 프로그램을 함께 체험하고 이번 행사에서 논의된 방안들의 현장 적용 가능성을 모색해 본다.

전용찬 한국관광공사 관광콘텐츠팀장은 “지역명사 한 분 한 분의 살아온 이야기는 관광 콘텐츠이자 지역문화를 스토리텔링 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 사업이 지역관광을 대표하는 관광브랜드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