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태국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새빛 제공
중부발전, 태국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새빛 제공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11.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콕, 치앙라이 인근 저소득층 주민들 1,400명에게 안경제공 사업지원
한국중부발전 이영조 기획전략처장이 Patana 기획부청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부터 한국중부발전 이영조 기획전략처장, Patana 기획부청장, Sanit 지속가능경영처장, EGAT 관계자)
한국중부발전 이영조 기획전략처장이 Patana 기획부청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부터 한국중부발전 이영조 기획전략처장, Patana 기획부청장, Sanit 지속가능경영처장, EGAT 관계자)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1월 6일(화) 태국 전력청(EGAT, Electricity Generating Authority of Thailand)을 방문하여 태국 저소득층 주민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시행했다. 
  
이번 방문은 중부발전이 해외사업을 통해 얻은 수익 일부를 진출국가에 환원하기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이 자리에서 중부발전은 USD 16,000(한화 약 1800만원)을 기부했다.

중부발전은 태국전력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본 행사를 시행하게 되었으며 태국 전력청과 태국 국영병원, 태국 안경제조기업, 중부발전이 참여하여 방콕과 치앙라이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무료시력검사 및 안경지원을 하는 사업으로 총 1,400명에게 눈에 꼭 맞는 안경을 제공해 주었다.
  
이날 행사에는 중부발전 외에 태국 전력청 Patana 기획부청장 및 Sanit 지속가능경영처장 등 관계자들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으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기부행사가 진행되었다.
  
한국중부발전 이영조 기획전략처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협력은 성공적인 해외사업을 위한 선결 조건이자 지속성장을 위한 필수조건”이라며, “앞으로 태국 뿐만 아니라 해외사업 진출국 지역사회와 공존하고 협력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부발전은 에너지 기업으로 유일하게 태국 전력시장에 진입한 기업으로서, 찌레본 석탄화력 발전소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에서 4개의 운영사업장과 1개의 건설사업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볼더시 태양광, 태국 나바나콘 복합발전소 등을 포함하여 총 2,340MW의 발전설비를 해외에서 운영하고 있다.

2017년까지 5년 연속 해외 순이익 200억 달성 및 누적 순이익 1,168억원을 달성하는 등 내실 있는 성과를 이뤄내고 있으며 해외사업장별로 주변 지역사회의 니즈(Needs)를 파악하여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한 수출촉진단, 수출상담회 지원활동과 같은 동반진출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