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영장심사 출석…"법정서 말하겠다"
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영장심사 출석…"법정서 말하겠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2학년에 다니는 자신의 딸들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 A씨가 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2학년에 다니는 자신의 딸들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 A씨가 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자신의 딸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 A(53)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A씨는 오전 10시 16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모든 질문에는 법정에서 진술하겠다"라는 말을 남기고 영장심사 법정으로 들어갔다.

그는 기자들의 '억울한 점 있느냐', '문제가 적힌 메모가 발견된 것은 어떻게 생각하느냐', '컴퓨터는 왜 교체했느냐', '금고에 시험지가 보관된 날 야근 시작한 이유가 무엇이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다른 학부모에게 할 말 없느냐'는 물음에는 "네"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수서경찰서는 지난 2일 "사안이 중대할 뿐 아니라, 문제유출 정황이 다수 확보돼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같은 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쌍둥이 휴대전화에서 영어시험 문제의 정답에 해당하는 영어 구절이 메모 형태로 발견됐고, 집에서는 일부 시험문제의 답을 손글씨로 적어둔 종이도 나왔다.

A씨는 올해 상반기 중간고사를 앞두고 답안지가 금고에 보관돼있는 교무실에 혼자 남아 야근한 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학부모들 사이에서 문제유출 의혹이 불거지자 자택 컴퓨터를 교체한 사실도 드러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