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영상 광고 컨퍼런스 진행
네이버, 동영상 광고 컨퍼런스 진행
  •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4.0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네이버 플랫폼 내 동영상 누적 재생수 100억 건 등 동영상 서비스 견조한 성장세

[업코리아=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네이버㈜(대표 이사 사장 김상헌)는 2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광고주들을 대상으로 동영상 광고 컨퍼런스 ‘Video, New Stream of NAVER’를 진행했다. 이 날 자리에는 한성숙 서비스총괄이사, 최인혁 마케팅플랫폼센터장, 장준기 동영상셀장, 금현창 스포츠&게임셀장, 장교희 동영상광고TF장이 발표자로 참석해 네이버 동영상 플랫폼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네이버는 지난해 네이버 플랫폼 내 동영상 누적 재생수가 약 100억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네이버의 동영상 서비스인 ‘TV캐스트’는 웹드라마, 웹애니메이션 등 차별화된 콘텐츠 확보, 서비스 사용성 개선 등으로 전년도 대비 이용자(14년 12월 PC 기준, 코리안클릭)가 52% 넘게 증가하는 등 견조하게 성장하고 있다. 2004년부터 시작한 스포츠 생중계의 경우 지난해 총 4천여 건의 생중계를 진행했으며, 누적 이용자수가 약 4억 명에 이른다.

플레이리그, 웹드라마 특화 광고 등 동영상 창작자 전폭 지원하고 생중계 라인업 강화

올해 네이버는 단독 선공개 영상, 웹애니메이션 등 네이버에서만 볼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과 생중계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다.

우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제휴를 통해 프로 창작자를 확보하는 한편 누구나 자신의 동영상을 대중과 쉽게 공유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인 ‘플레이리그’를 연내 오픈해 개인 창작자 발굴에 나선다. ‘웹드라마 특화 광고’ 등 창작 콘텐츠를 대상으로 별도의 광고 상품을 개발해 창작자 수익 개선에도 힘쓸 예정이다.

또한 모바일을 중심으로 실시간 동영상 소비가 늘어나는 만큼 생중계 라인업도 대폭 강화한다. 기존에 진행됐던 스포츠, 스타캐스트 온에어 외 다양한 외부 제휴를 강화해 오픈형 생중계 플랫폼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스포츠의 경우 가능한 모든 종목의 콘텐츠를 수급한다는 방침 아래 기존 매체에서 접하기 어려운 비인기 종목 생중계도 지속 확대한다.

 서비스 및 이용자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광고 상품 개발해 좋은 동영상 미디어로 거듭날 것

네이버는 '좋은' 동영상 미디어를 향한 동영상 광고 로드맵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안전하고 좋은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광고주의 브랜드 가치를 보호하고 대표 광고 상품인 ‘리얼뷰’ 개편 등 다양한 전략으로 동영상 광고 도달률을 높일 것이라 밝혔다. 또한, 검색어와 연관된 광고 영상을 검색 결과 페이지에 노출하는 '서칭뷰'나 보다 높은 광고 효과를 위해 현재 개편 작업 진행 중인 ‘스포츠 생중계 중간 광고’ 등 서비스 특성 및 타깃을 고려한 다양한 동영상 광고 상품을 소개했다.

 끝으로, 광고주들이 다양한 상품들의 집행결과를 한 곳에서 확인함으로써 광고를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타 매체와 비교 가능한 GRP(Gross Rating Point), Reach 등 도달률 지표까지 산출되는 '통합 리포트'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한성숙 서비스총괄이사는 “검색에서 동영상으로 이어지는 이용자들의 콘텐츠 소비 흐름을 봤을 때 네이버는 그 접점을 가장 잘 연결하고 이슈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플랫폼”이라며 “네이버라는 플랫폼안에서 많은 창작자들이 대중들과 영상으로 즐겁게 소통하고, 광고주들은 자사의 브랜드를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