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툰, 컷 단위로 읽고 공유하는 모바일 전용 웹툰 ‘컷툰’ 선보여
네이버 웹툰, 컷 단위로 읽고 공유하는 모바일 전용 웹툰 ‘컷툰’ 선보여
  •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4.0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네이버가 ‘스마트툰’에 이어 모바일에 특화된 또다른 웹툰 형식을 공개했다. 네이버 웹툰&웹소설CIC(Company-In-Company, 가칭)는 지난 1일 네이버 웹툰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컷툰’ 형식의 콘텐츠를 선보였다.

 ‘컷툰’은 모바일 사용자들이 웹툰을 컷 단위로 즐기며 다른 사람들과 쉽게 공유하고 이야기할 수 있도록 만든 웹툰의 한 방식이다.

 ‘컷툰’은 사용자들이 웹툰의 특정 장면만을 뽑아 네이버 웹툰 외부의 공간에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컷 공유’ 기능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웹툰 서비스 내에서 웹툰을 즐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외부 사이트에도 웹툰 컷을 올리며 사람들과 소통하거나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고 판단하고 ‘컷 공유’ 기능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컷툰’ 사용자들은 보다 쉽게 SNS나 메신저, 사진 앱 등에 특정 웹툰 장면을 공유하고 다양한 이야기 나눌 수 있게 됐다. ‘컷 공유’ 기능은 네이버 웹툰 앱을 통해 사용 가능하다.

 이번에 공개된 ‘컷툰’ 라인업은 에피소드 중심의 생활툰이나 개그툰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현재 귀귀, 미티, 서나래, 이동건, 랑또, 박미숙, 오묘 등 7명의 작가가 ‘컷툰’ 연재를 시작했다. 해당 작품명 옆에는 ‘컷툰’이라고 표시된 뱃지가 붙는다. ‘컷툰’ 작품은 네이버 웹툰 모바일 서비스 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기본적인 스크롤뷰 방식과 줌인-줌아웃 기능이나 상하좌우 이동 효과를 통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스마트툰’ 방식에 이어 새로운 웹툰 프레임 전개 방식도 시도했다. 그동안의 일반적인 웹툰의 프레임 전개 방식이 상하 스크롤뷰 방식이었다면, ‘컷툰’은 하나의 컷만으로 구성된 각 화면이 좌우로 이어지는 슬라이드뷰 방식이다. 네이버는 창작자들과의 논의를 통해 슬라이드뷰 방식에 적합한 다양한 추가 편집 기능을 선보일 계획이다.
 

연세대학교 최준혁 청년인재기자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