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봉사활동 조작' 장현수,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과 역대 최고액 벌금 3천만원...'중징계'
[공식발표] '봉사활동 조작' 장현수,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과 역대 최고액 벌금 3천만원...'중징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1.0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현수 선수 (사진=연합뉴스)
장현수 선수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KFA)가 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6층 회의실에서 대한축구협회 공정위원회(옛 명칭 징계위원회)를 개최하고 봉사활동 확인서를 조작해 논란이 되고 있는 장현수에 대한 징계 심의를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병역 혜택을 받은 선수들에게 경각심을 울리기 위해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과 역대 최고액인 3천만원의 벌금 중징계를 선택했다. 

장현수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병역특례를 받은 체육요원은 60일 이내의 군사교육과 함께 34개월 동안 544시간의 체육봉사활동을 이수하도록 되어있다. 과거에는 체육봉사활동 규정이 없었으나 2015년 7월부터 새로 도입됐다.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거짓된 봉사활동 자료 제출로 논란을 빚은 장현수가 봉사활동 확인서 조작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현수는 "불미스런 일로 실망을 드려 송구스럽다. 깊이 반성하고 자숙하고 있다. 11월 A매치 기간과 12월 시즌이 끝난 뒤 주어지는 휴식 기간에 체육봉사활동을 성실히 수행할 계획이다"라고 사과했지만 최근 병역 혜택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공정위원회 서창희 위원장은 "먼저 축구협회 일원으로 장현수 선수와 관련된 논란이 나와 팬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결과적으로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발탁하고, 3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 벌금은 개인 최고액이다"고 전했다.

이어 서창희 위원장은 "장현수 선수가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기 때문에 대한축구협회 등록 선수는 아니다. 그러나 등록되지 않아도 징계할 수 있다. 벌금에 대해서는 국가대표의 명예를 실추했기 때문이고, 관리 규정에 따라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나중에도 사면을 논의하지 않을 것이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