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폭행 논란'에 이어 회사 워크숍서 엽기행각 벌여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폭행 논란'에 이어 회사 워크숍서 엽기행각 벌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3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타파는 31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에 이어 직원 워크숍 자리에서 일본도와 석궁으로 닭을 죽이도록 강요한 사실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뉴스타파 홈페이지 화면 캡처]
뉴스타파는 31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에 이어 직원 워크숍 자리에서 일본도와 석궁으로 닭을 죽이도록 강요한 사실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뉴스타파 홈페이지 화면 캡처]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가 31일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前) 직원을 폭행해 논란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적인 행각이 담긴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양 회장이 2년 전 강원 홍천 위디스크 연수원에서 진행한 직원 워크숍의 현장을 담은 영상이다.

공개한 영상에는 양 회장이 석궁을 들고 살아있는 닭을 쐈으며, 직원에게도 석궁을 주고 닭을 잡게 했다. 직원이 석궁 다루기를 어려워하면 "XX야, 장난해?" 등의 욕설과 비난을 쏟아냈다. 또 직원 몇몇에게는 살아있는 닭을 '일본도'로 베도록 시키기도 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이런 엽기적인 워크숍은 여러 번 진행됐다.

또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하고 술자리에선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막으며 술을 뿜을 때까지 먹이기도 했다는 내용도 보도됐다.

위디스크 관계자는 뉴스타파를 통해 "워크숍에서 상추를 빨리 씻지 못해 (직원을) 퇴사시킨 경우도 있었고, 개조한 BB탄 총을 직원들에게 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이날 보도에서는 "회사 내에서 양 회장은 제왕적 지위를 갖고 있었다. 양씨 소유 회사는 기업이 아닌 왕국"이라는 위디스크 관계자의 진술도 나왔다.

한편 지난 30일 양 회장의 폭행 사건이 알려진 뒤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미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해 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을 병행 수사할 방침이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