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핵문제 관련 "속도 조절론을 거듭 꺼내 들며 장기전 채비"
트럼프, 북핵문제 관련 "속도 조절론을 거듭 꺼내 들며 장기전 채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29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걸린다 해도 나는 상관없다. 나는 핵실험이 없는 한 얼마나 오래 걸릴지에 상관 안 한다고 내 사람들에게도 이야기한다"
일리노이 정치유세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일리노이 정치유세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등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 "오래 걸린다 해도 나는 상관없다. 나는 핵실험이 없는 한 얼마나 오래 걸릴지에 상관 안 한다고 내 사람들에게도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초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속도 조절론을 거듭 꺼내 들며 장기전 채비도 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일리노이에서 열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정치유세에서 주류언론 등 외부에서 비핵화 속도가 느리다고 비판하는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반박했다.

그는 전임자들이 수십 년간 북한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 채 방치했다고 비판하면서 "내가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를 떠난 건 3∼4개월 전"이라며 "충분하게 빨리 움직이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들은 이 문제에 대해 70년간 해왔지만 나는 4개월 동안 해냈다"고 밝혔다.

그는 비판하는 쪽에서 비난할 게 없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는 것 자체를 트집 잡고 있다면서 "그들이 말하는 나머지 하나는 충분히 빨리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처음 취임한 전후에는 모든 사람이 정말로 우리가 전쟁을 치르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 잠재적인 핵 재앙이 일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단지 관계가 정말 좋다는 것을 말하겠다. 우리도 기쁘고 그들(북한)도 기쁘다"며 "잘 되고 있다"고 거듭 낙관론을 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매우 잘 해내고 있다. 내가 항상 말하듯 더는 로켓도, 핵실험도 없고 인질들도 돌아왔으며 우리의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도 송환되고 있다"며 "우리는 김정은(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그것에 대해 기분이 좋다. 더는 실험도 없고 그들은 현장을 폐쇄하고 있다. 더 이상 핵은 없다. 핵실험은 중단됐다"고 되풀이했다.

특히 "북한은 경제적으로 아주 좋은 곳이 될 것이다. 위치가 매우 좋다"면서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한국 사이에 있는, 얼마나 좋은 위치냐. 환상적일 것"이라고 북한의 입지를 거론하고 '비핵화시 밝은 미래 보장' 원칙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김 위원장에게 거친 '말폭탄'을 날렸던 데 대해 "지금은 관계가 참 좋아서 말하고 싶지조차 않지만, 레토릭은 잔인했다"며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가 매우 좋은 관계를 형성한 이 지점으로까지 견인하는 데 있어 그것(레토릭)은 궁극적으로 매우 중요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나는 정말 잘 풀리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전에는 우리는 곤경에 빠져 있었다. 수백만 명이 죽는 큰 전쟁으로 갈 뻔 했었다. 서울은 국경(휴전선)으로부터 불과 30마일 떨어져 있다"며 자신 덕분에 전쟁을 피했다고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서 열린 유세에서도 '훌륭하게 해내는 일'의 예로 북한 문제를 꼽고 "북한을 봐라. 우리가 얼마나 잘하고 있는가"라며 "그들(비판언론 등)은 항상 충분히 빠르게 움직이지 않는다고 하지만, 내가 여기 없었다면 세계대전이 발발했을 것"이라고 말해 자신 덕분에 전쟁을 막았다고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유세에서 속도 조절 방침을 재확인한 것은 북미대화에 낙관론을 견지하면서도 비핵화 협상을 촉박한 시간표에 매여 쫓기듯 서두르기보다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성과를 도출하는데 방점을 두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전임 정권들이 수십 년간 풀지 못한 '복잡한' 북한 문제를 자신은 잘 해결하고 있음을 부각함으로써 비핵화 협상 속도가 더디다는 미국 조야내 비판론을 반박하기 위한 차원도 있어 보인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실무협상이 아직 열리지 않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19일 '열흘쯤 후'라고 기대를 표했던 북한 카운터파트와 고위급 회담 개최 일정도 아직 안 알려지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간인 지난달 26일 북미 비핵화 협상 시한과 관련, "시간 게임(time game)을 하지 않겠다. 2년이 걸리든, 3년이 걸리든, 혹은 5개월이 걸리든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북미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시간 게임'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20일 네바다주 엘코에서 열린 정치유세에도 북한 문제와 관련, "서두르지 마라.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