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아, '비밀과 거짓말' 화제 속 김주영과 멜로 연기 재조명... "'그 여자의 바다' 키스신은 역시!"
오승아, '비밀과 거짓말' 화제 속 김주영과 멜로 연기 재조명... "'그 여자의 바다' 키스신은 역시!"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8.10.2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사진=방송화면 캡쳐)

'비밀과 거짓말'에 출연 중인 오승아가 과거 '그 여자의 바다'에서 선보였던 김주영과의 진한 멜로 연기가 새삼 화제다.

24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비밀과 거짓말'이 오른 가운데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에 출연 중인 오승아가 과거 드라마에서의 멜로 연기로 재조명되고 있다.

김주영과 오승아는 과거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에서 호흡을 맞췄다. 4월 3일 방송된 '그 여자의 바다' 3회에서는 최정욱(김주영 분)과 윤수인(오승아 분)이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인천이 아닌 다른 바닷가로 향했던 윤수인과 최정욱은 늦어진 시간 때문에 인천으로 돌아갈 차편이 끊기는 상황을 맞이했다. 별다른 선택지가 없었던 두 사람은 결국 민박집으로 향해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최정욱은 "혹시 방이 두개 있나요?"라고 물었지만 민박집 주인은 "어쩌나. 지금 방이 하나밖에 없는데"라고 답했고, 결국 두 사람은 한 방에서 밤을 보내게 됐다.

어색한 침묵 속에 앉아있던 최정욱은 "오늘 집에 가서 허락받고 어디 좋은 데 가서 너한테 주려고 했던 건데"라며 윤수인에게 프로포즈 반지를 건넸고, 두 사람은 입맞춤을 한 뒤 함께 잠을 청했다.  

이 작품을 통해 김주영은 순수한 이미지에서 야망남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고, 오승아는 걸그룹 멤버 이미지를 벗고 연기자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한편 오승아가 출연하는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은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