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남도- 한국전력 등 전기차 보급 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
광주시, 전남도- 한국전력 등 전기차 보급 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정주은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3.2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강남대학교 정주은 청년인재기자] 광주광역시는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해 24일 전남도, 나주시, 한국전력 등 빛가람혁신도시 입주기관, 코레일 등과 공동으로 ‘충전인프라 보급 및 공동 사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송정역 광장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우범기 광주시 경제부시장과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강인규 나주시 시장, 박규호 한국전력 부사장, 유상희 전력거래소 이사장, 최외근 한전KPS 사장, 임수경 한전KDN 사장, 이상무 농어촌공사 사장 등 빛가람혁신도시 입주기관 대표와 윤중한 코레일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광주시는 송정역, 터미널, 광주공항 등 시내 주요 거점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부지를 제공하며 충전인프라 공동 이용에 노력하고, 전남도는 주요 시·군의 공공 청사 부지를 충전 인프라 부지로 제공하고, 공동 이용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 

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 한국농어촌공사 등 빛가람혁신도시는 입주기관은 업무용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공동 사용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한국전력은 광주, 전남과 전국 대도시 등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를 구축, 운영하고 기술 개발과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광주와 전남, 전국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100기를 구축키로 했다. 

1단계로 3월말까지 송정역, 터미널, 공항 등에 충전인프라를 18기를 구축하고, 2단계로는 6월까지 담양, 장성 등 인근 시·군에 17기를 구축한다. 3단계로는 전국 주요 도시에 65기를 네트워크로 구축해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활성화와 전기차 이용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할 방침이다. 

한편, 광주시는 2013부터 지난해까지 공공부문 57대, 민간부문 80대를 포함, 전기자동차 총 137대를 보급했다. 

광주·전남 지역에 충전인프라 보급이 확대되면 광주시는 4월 중순부터 민간보급 공모사업을 실시해 역대 최대 규모인 1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차를 운행하는 시·도민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본다”라며 “광주시가 추진하는 빛가람에너지밸리 조성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남대학교 정주은 청년인재기자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