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정소민, 철벽녀부터 청순녀까지! ‘시간 순삭’ 매력 발산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정소민, 철벽녀부터 청순녀까지! ‘시간 순삭’ 매력 발산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8.10.19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소민 사진='일억개의 별' 방송 캡처
정소민 사진='일억개의 별' 방송 캡처

정소민이 작품에서 다양한 매력을 쏟아내며 매력을 발휘하고 있다.

정소민은 현재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겉으로는 티 없이 밝고 활발한 성격을 지녔으나 어린 시절 남모를 아픔을 겪어 마음 속 어딘가 차갑고 단단한 유진강 역을 맡았다. 이에 정소민은 회가 거듭될수록 언제, 어디서, 누구와 붙어도 본인만의 매력 발산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며 ‘시간 순삭’을 이끌고 있다.

언제나 싫은 내색 없이 밝게 웃던 진강(정소민 분)이 달라졌다. 진강은 무영(서인국 분)의 돌직구 고백을 철벽 방어하며 철벽녀의 시작을 알렸다. 진강의 걸크러쉬함이 발휘되는 순간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6회에서도 승아(서은수 분)와 자신의 우정을 지키기 위해 무영에게 쓸쓸한 눈빛과 차가운 말투로 대하며 철벽녀로서 극 전개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초롱(권수현 분)과 함께할 때 진강은 청순한 반전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연애를 쉬고 있는 진강은 초롱과 가까워질수록 ‘썸’을 지나 ‘연인’으로 가는 터널에 돌입하면서 심쿵의 무한질주로 연애 본능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 손도 겨우 잡을 정도로 조금 어설프고 서툰 이들의 만남이 풋풋함을 자아내고 있다.

농익은 연기로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정소민이 출연 중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