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성민이 사건, 온라인을 다시 뜨겁게 만들고 있는 사연의 내막... "명백한 학대의 정황이 있는데 증거불충분?"
울산 성민이 사건, 온라인을 다시 뜨겁게 만들고 있는 사연의 내막... "명백한 학대의 정황이 있는데 증거불충분?"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8.10.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사진=방송화면 캡쳐)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한 관심이 온라인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12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울산 성민이 사건'이 올랐다. 이날 방송된 KBS2 탐사프로그램에서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한 의문점이 제기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울산 성민이 사건'은 울산 북구의 어린이집에 다니던 어린이 성민이가 원장 부부의 폭행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당시 성민이의 몸에 학대의 흔적이 있었지만 원장 부부는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결국 법원은 원장 부부의 아동 학대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증거불충분이라는 이유였다. 결국 이들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약한 형벌을 받았다.

사건이 일어난지 11년이 지난후 '울산 성민이 사건'에 대해 진실을 파헤쳐 달라는 내용의 글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랐다. 이 사건은 많은 누리꾼들의 공감을 얻었다.

최성진 대중문화평론가는 "당시 이 사건은 증거불충분이라는 이유로 가해자로 의심받았던 사람들이 약한 처벌에 그쳤다. 학대에 대한 여러 정황이 있었음에도 증거가 인정되지 않았던 점이 많은 사람들의 의문을 야기했다"고 논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