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대통령 오늘 제주 관함식 참석"…강정마을 주민 만난다
靑, "문대통령 오늘 제주 관함식 참석"…강정마을 주민 만난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주민들에 심심한 위로 전할 것…고통 치유에 정부가 앞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전군 부대 깃발을 지켜보며 경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전군 부대 깃발을 지켜보며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국내외 함정들의 해상사열을 한 후 강정마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11년동안 몸과 마음을 다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라며 "아픔과 상처를 공감하고,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을 치유하는 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제주 해군기지가 제주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의 구심점이 돼야 하며, 강정마을에서 용서와 화해가 울려 퍼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관함식이 제주에서 열리게 된 것부터가 강정마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애초 관함식이 어디에서 열릴 것인지부터 논란이 조금 있었고, 부산이나 진해에서 열릴 수도 있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관함식이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열리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문 대통령은 꼭 참석하겠다는 생각도 여러 차례 밝혔다. 설사 가다가 (중간에) 돌아오더라도 제주에서 하는 관함식에 꼭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것이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 결정이 됐고, 그 후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다"며 "그래서 문 대통령은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제주도를 갈등·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고 소개했다.

'참여정부 때부터 해군기지 문제로 인한 상처가 시작됐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김 대변인은 "2007년 해군기지를 만들 당시에는 크루즈 선박이 들어올 수 있는 관광목적의 민항과 군항이 병존하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개념을 분명히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2007년에는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기로 했는데, 이후 추진 과정에서 군용 중심으로 성격이 바뀌고 주민과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제주에서 관함식을 개최하는 것이 또 하나의 상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 나오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평화에는 양면성이 있다. (분쟁을) 회피함으로써 평화를 지킬 수 있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지킬 수도 있다"며 "한반도 역시 힘이 없을 때는 열강들의 각축장이 됐지만 우리가 중심이 돼 문제를 풀 때는 동북아 새로운 질서의 중심축이 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힘이 있으면 열강의 충돌을 막는 평화의 바다가 될 수 있다. 제주도가 평화의 거점이 될 수 있고, 그런 연장선에서 관함식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주민 간담회 전에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군력 증진을 통해 해양강국으로 발돋움, 세계 평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이번 관함식에는 12개국에서 19척의 외국 군함을 포함해 40척의 함정과 24대의 항공기가 참가했고, 46개국 대표단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일출봉함'에 승선해 함상연설을 하고, 40척의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사열을 받는다.

일출봉함에는 조선수군의 대장기인 '수자기(帥子旗)'가 게양되며, 이는 이순신 장군을 비롯한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사가 사용한 대장기를 게양해 해양강국의 의지를 표명하려는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국민참여단이 탑승하는 시승함인 '독도함'에는 현재 우리나라에 남은 가장 오래된 태극기로 추정되는 '데니 태극기' 모양의 태극기를 게양하기로 했다.

또 독도함에서는 임진왜란 당시 연을 활용해 작전명령 전달 신호를 보냈던 것을 재현하는 , '전술비연 재현'도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 후 15분간 순시를 할 예정이며, 이후 기념 연판장에 서명하고 행사를 마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