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시제품 제작소 ‘팹트럭’, 국회에서 창조경제 열기 전파
찾아가는 시제품 제작소 ‘팹트럭’, 국회에서 창조경제 열기 전파
  • 석지윤 청년인재기자
  • 승인 2015.03.1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대전창조경제센터, 16일부터 열리는 ‘3D프린팅 메이커스 페스티벌’에 맞춰 국회의사당에서 ‘팹트럭’ 운영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의사당에서 열리는 ‘3D프린팅 메이커스 페스티벌’을 찾아간 SK그룹 팹트럭에서 고산 타이드인스티튜드 대표(사진 왼쪽 3번째)가 3D프린터 등을 활용한 시제품을 제작 및 시연했다.

[업코리아=금오공과대학교 석지윤 청년인재기자] 창업의 꿈을 현실로 이어주는 찾아가는 시제품 제작소로 창조경제 전도사 역할을 하는 ‘팹트럭(Fab Truck)’ 이 국회로 찾아간다.

SK그룹과 대전창조경제센터는 3월 16일부터 3일간 국회의사당에서 열리는 ‘3D프린팅 메이커스 페스티벌’에 맞춰 이동형 시제품 제작소 ‘팹트럭(Fab Truck)’을 운영한다.

지난 2월 대전에서 출범식을 갖은 ‘팹트럭’은 3D 프린터, 3D 스캐너 등 디지털 장비와 기자재 등을 트럭 안에 설치해 이동성을 높이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살린 시제품 제작소로 창업열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이날 열린 ‘3D프린팅 메이커스 페스티벌’에는 배덕광 국회의원을 비롯해, 정부 인사, 타이드인스티튜트 고산 대표, 3D프린팅 업계 대표들이 다수 참석해 3D프린팅 산업의 국내외 동향 및 생태계를 분석하고 논의를 진행했다.

금오공과대학교 석지윤 청년인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