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글날 경축사에서 지속해서 BTS 언급…"자랑스러운 방탄소년단께" 표현
이낙연 총리, 한글날 경축사에서 지속해서 BTS 언급…"자랑스러운 방탄소년단께" 표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젊은이들 방탄소년단 한글 노랫말 불러 자랑스러워"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열린 제527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열린 제527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572돌 한글날 경축식 축사에서 "이미 한글은 우리만의 글이 아니다. 한글을 가르치는 세종학당이 올해까지 57개 나라, 174곳으로 늘었다. 세계의 젊은이들은 방탄소년단의 한글 노랫말을 받아 적고 함께 부른다"며 케이팝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언급했다.

이어 이총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한류 확산에 기여한 방탄소년단 멤버 7명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정부는 자랑스러운 방탄소년단께 문화훈장을 드리기로 어제 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이 총리의 방탄소년단 칭찬과 격려는 꾸준히 이어졌고 SNS를 통해 널리 퍼졌다.

올해 1월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 등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 총리는 "한류를 확산하는 등 문화강국의 위상을 더 공고히 해나가야 한다"며 "가수 싸이 이후 다시 세계 청소년을 열광시키는 방탄소년단이나 테니스를 넘어 인간으로서도 세계를 매료한 정현 선수 등은 많은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6월 5일 국무회의에서는 "지난달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로서는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우리 청년들의 놀라운 창의력과 열정적인 노력, 한국 문화콘텐츠의 국제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었다"고 칭찬했다.

9월 3일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두 번째 정복 소식이 전해지자 이 총리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1년에 두 번 빌보드 1위에 오른 가수는 비틀즈, 엘비스 프레슬리, 프랭크 시나트라 등 슈퍼스타뿐이라는 것. BTS 장하십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또, 9월 25일에는 페이스북에 '유엔발 울림'이라며 미국 뉴욕에서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발언과 방탄소년단 리더 김남준(RM)의 연설을 나란히 소개했다.

이 총리가 소개한 김남준의 연설 한 토막은 '어제 실수했더라도 어제의 나도 나이고, 오늘의 부족하고 실수하는 나도 나입니다. 내일의 좀 더 현명해질 수 있는 나도 나일 것입니다'라는 대목의 일부분이다.

당시 BTS는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 참석했고, 김남준이 영어로 7분간 연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