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100일 지났지만 직장인 54% "별다른 변화 체감 못해"
'주 52시간 근무제' 100일 지났지만 직장인 54% "별다른 변화 체감 못해"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설문조사, 응답자 21% "임금 감소"…평균 37만원↓
출근하는 직장인들 (사진=연합뉴스)
직장인들 (사진=연합뉴스)

 

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638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시행 후 변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주 52시간 근무제'가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시행된 지 100일이 지났으나 직장인 절반 이상은 별다른 변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43.6%는 재직 중인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을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근로시간 단축제를 도입한 기업에 재직 중인 응답자(279명) 가운데 66.5%는 '실제 근로시간은 줄지 않았다'고 답해 '실제로 줄었다'는 응답 비율(33.5%)의 약 2배에 달했다.

또 절반 이상인 54%는 근로시간 단축제 시행 이후 '별다른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체감하고 있다는 응답이 30.6%였고, 부정적이라는 답변도 전체의 15.4%에 달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취미 등 여가생활 가능'(49.4%·복수응답)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부정적으로 체감하는 응답자는 '월 소득 감소'(53.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실제로 응답자의 20.9%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임금이 줄어들었다고 밝혔으며, 감소 금액은 평균 36만9천원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근로시간 단축법이 제대로 지켜지기 위한 조건으로는 '강력한 법적 제재'라는 응답이 30.7%로 가장 많았으며 ▲ 조직 내 분위기(27.7%) ▲ 명확한 기준 마련(16.0%) ▲ 경영진 독려(12.9%) ▲ 사회적 분위기(8.2%)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