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대정부질문 출석 "위장전입 관련 지적 거듭 죄송…총선 출마·불출마가 중요한 건 아니다"
유은혜 대정부질문 출석 "위장전입 관련 지적 거듭 죄송…총선 출마·불출마가 중요한 건 아니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위장전입 관련 지적에 대해 아프게 받아들이고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저희 딸 아이가 1997년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유치원 친구들과 함께 학교에 다니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덕수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해 서울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으로 위장전입을 했다는 말이다.

이어 유 부총리는 "덕수초등학교는 명문 초등학교가 아니었다. 당시 이 학교는 초등학교 입학생들이 부족한 실정이었다"고 주장했다.

유 부총리는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고사한 적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에 "얼마나 엄중한 자리인지 깊이 성찰하고 숙고했다"며 "지적해 주신 사항들은 실제 부족한 부분을 채우라는 질책의 말씀으로 듣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이어 '2020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느냐'는 질의에는 "총선 출마·불출마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얼마나 최선을 다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제 임기는 제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고 국민 여러분이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집중하고 온 힘을 기울여야 하는 일이 교육부 장관으로서의 일, 교육개혁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일"이라며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고 국민과 함께 정책 추진하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