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 대한 안전대책 시급 "유치원·초·중·고교 4만곳 반경 1km 이내에 성범죄자 살아"
아이들에 대한 안전대책 시급 "유치원·초·중·고교 4만곳 반경 1km 이내에 성범죄자 살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미 의원 "성범죄자 6명 이상 밀집한 곳도 9천900여곳 달해"
등원하는 유치원생들 (사진=연합자료사진)
등원하는 유치원생들 (사진=연합자료사진)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반경 1km 이내에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가 전국에서 4만2천344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경기지역이 1만1천471곳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7천919곳, 부산 2천600곳 순이었다.

성범죄자 수로 세분화해보면 범죄자 1명이 거주하는 경우가 전국에 1만1천194곳, 2명이 거주하는 경우가 7천855곳, 3명이 거주하는 경우가 5천650곳, 4명과 5명이 각각 4천329곳과 3천388곳이었다. 무려 6명 이상 거주하는 경우도 9천928곳이었다.

성범죄자가 6명 이상 거주하는 경우를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3천210곳이었고 경기가 2천659곳, 인천과 대구가 각각 1천155곳과 557곳 순이었다.

학교급별로 보면 이같은 어린이집이 전국에 7천243곳, 유치원이 1천273곳으로 집계됐다. 초·중·고교도 각각 724개교, 389개교, 299개교에 달했다.

이런 통계로 봤을 때, 성범죄자 가운데는 13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하는 등 재범 위험성이 큰 경우도 포함돼 있어 아이들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경미 의원은 "성범죄의 재발 위험을 고려하면 학교 1km 내 성범죄자가 다수 거주한다는 사실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등하굣길 등 학교 근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성범죄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과 지자체가 연계해 대책을 만들고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