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강진·쓰나미로 소식두절 된 30대 남성 어머니 한국서 참사 현장 찾아…"우리 아들 찾아주세요"
인니 강진·쓰나미로 소식두절 된 30대 남성 어머니 한국서 참사 현장 찾아…"우리 아들 찾아주세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10.0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니 규모 7.5 강진·쓰나미로 사망자 832명 (사진=연합뉴스)
인니 규모 7.5 강진·쓰나미로 사망자 832명 (사진=연합뉴스)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지역에서 한국인 30대 남성이 사흘째 연락이 두절되면서 어머니가 직접 현지로 아들을 찾아 나섰다.

1일 현지 소식통과 관계 기관에 따르면 재인도네시아 한인패러글라이딩협회 관계자 A씨의 어머니와 지인 등 두 명이 남(南) 술라웨시 주 술탄 하사누딘 공항을 거쳐 팔루지역으로 향할 예정이다.

민항기 운항이 재개되지 않은 탓에 이들은 항공편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행히 주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을 받아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께 인도네시아군 수송기를 탈 수 있도록 조처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오전 7시께 담당 영사가 먼저 출발하고, 가족들은 10시께 다른 직원 한 명과 동행해 현장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석차 지난 24일부터 팔루에 머물러 왔으며, 팔루 북쪽 80㎞ 지점에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한 28일 오후 6시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의 어머니는 지진 발생 10여 분 전에도 통화했는데 이후 전화가 되지 않는다며 한국 외교부에 상황을 신고하고, 전날 인도네시아에 입국했다.

한편, A씨와 다른 대회 참가자들이 머물던 현지의 8층 호텔은 이번 지진으로 완전히 무너진 상태다.

구조대원들은 호텔 잔해에서 20여 명을 구조했지만, 여전히 50∼60명가량이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붕괴 당시 A씨가 호텔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대회 관계자 등을 인용해 참가자 34명 중 20여 명은 외출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A씨를 비롯한 10명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재난 당국 관계자는 "잔해 아래에서 아이의 울음소리 등이 들린다는 증언이 나왔다"면서 "현장에 중장비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