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유이, 험난한 가시밭길 삶 예고?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유이, 험난한 가시밭길 삶 예고?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9.2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뿐인 내편’ 유이, ‘도란’ 캐릭터 내면 120% 재현! 캐릭터 몰입도 UP!
▲ (사진제공=DK E&M)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 속 유이의 험난한 가시밭길 삶이 예고됐다.

지난 15일(토) 첫 방송 이후 높은 시청률과 함께 화제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입증시킨 ‘하나뿐인 내편’이 가슴 속 먹먹한 울림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유이의 폭풍 ‘감정열연’ 스틸 컷을 전격 공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벤치에 홀로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 있는 유이의 모습에서 복잡한 내면이 감지되는 가운데, 만 원짜리 한 장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장면은 왠지 모를 허망함마저 느껴지며 안타까움을 더한다.

이어, 터져 나오는 눈물을 애써 참으며 복받치는 감정을 억누르고 있는 모습은 갑작스레 들이닥친 시련을 마주하게 된 아픈 속내를 비롯해 앞으로 전개될 극중, 김도란(유이 분) 고단한 삶을 짐작케 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앞서, 어머니 소양자(임예진 분)로부터 자신이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전해 듣고 충격에 휩싸인 것도 모자라 자신을 찾아 나선 아버지 김동철(이두일 분)을 교통사고로 잃게 되는 등 소용돌이처럼 찾아온 고난을 온몸으로 겪었던 터.

또한, 슬픔 속에서 동철의 장례를 치른 후 “아빠에게 훌륭한 딸이 되겠다” 고 다짐했지만 양자로부터 “내 남편은 너 때문에 죽었다. 내 남편 잡아먹은 이 나쁜 년, 이 집에서 당장 나가라” 라는 막말과 함께 집에서 쫓겨나기까지 한 상황. ‘또순이’ 도란이 가슴 속 깊게 베인 생채기를 어떻게 극복하고 성장해나갈지 그녀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긍정의 아이콘’ 유이는 별다른 설명이 필요하지 않은 도란이 그 자체다” 며 “특유의 밝고 건강한 매력은 물론 다채로운 감정변화에 이르기까지 캐릭터의 내면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몰입도 높이고 있다” 고 전했다.

제작진은 이어 “도란이가 그려나갈 파란만장 고난극복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이번 주 ‘하나뿐인 내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 고 덧붙였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