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오전부터 핫이슈 등극한 사건... "이례적으로 여자가 가해자로 지목 관심급상승" 잘못했으면 벌 받아야 하지만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오전부터 핫이슈 등극한 사건... "이례적으로 여자가 가해자로 지목 관심급상승" 잘못했으면 벌 받아야 하지만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8.09.16 15: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구하라 SNS)

[업코리아=최재성 기자]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가 오늘의 핫이슈를 점령했다.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는 16일 오전부터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구하라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모 씨가 상처를 공개하면서 온라인이 뜨겁게 달아오른 것이다.

구하라의 남자친구 모 씨는 언론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심경과 사건의 내막 그리고 상처를 공개했다. 공개된 상처는 심각했다.

구하라의 남자친구 모 씨가 상처까지 공개한 이유는 구하라 측에서 쌍방폭행을 주장했기 때문. 모 씨는 지금까지 다른 사람에게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으며, 여성에게는 특히 더 그랬다고 털어놓았다.

이 사건은 기존의 데이트 폭력 사건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선 피해를 주장하는 측이 남성이며, 먼저 피해 신고를 한 것도 남성이다. 또한 상처를 공개한 것도 남성이다.

이번 사건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 것인지, 결과가 주목된다. 또한 이례적으로 여성이 가해자로 지목된 이 사건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8-09-21 12:59:35
구하라 상처는 봤냐? 할퀸 상처랑 온몸에 멍이랑 뭐가 더 심각한지 생각해봐라 애인한테 폭행당하고 엘리베이터에서 담배 꼬나무는게 피해자가 할 행동이냐? 기사 꼬라지하고는. 제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