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사회
쌍용차 해고자들 9년만에 복직 합의 "고맙습니다…사법농단 투쟁은 계속"대한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관련 기자회견 열어
▲ 쌍용차 노사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가 발표된 14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김득중 쌍용차지부장을 비롯한 노조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해고자 복직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 장소인 대한문은 2009년 쌍용차 해고사태 관련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분향소가 차려진 곳이다.

쌍용자동차 해고자들은 9년여 만에 노동 현장으로 돌아가게 된 복직 합의에 대한 소회를 털어놓으며 앞으로도 노동자들과 함께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고맙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세워두고, 회견문 없이 즉석에서 발언을 이어갔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어제 복직에 합의하고 긴 밤을 보낸 뒤 이 자리에 섰다"며 "합의되면 날아갈 듯 기분이 좋을 줄 알았는데 머릿속이 하얗다"고 담담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김 지부장은 "남은 과제가 많다"며 "주변을 돌아보면 제2, 제3의 쌍용차가 많다. 외롭게 투쟁하는 이들 동지에게 관심과 힘을 모아서 일상으로,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직 국가폭력에 대한 사과가 없다"며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문제도 여전히 진실 규명이나 처벌이 없었다"고 복직 이후에도 투쟁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쌍용차지부 조합원 외에도 그동안 투쟁을 함께해온 노동자들과 용산참사 유가족, 종교계·인권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앞서 올해 7월 사측과 복직에 합의한 전국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의 김승하 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 나와 축하 인사를 전하며 연대의 뜻을 밝혔다.

김승하 지부장은 "10년 가까이 버텨준 쌍용차 분들 고맙다"며 "쌍용차와 우리는 사법 농단의 피해자다. 명확하게 진상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할 때까지 현장에서 싸워가겠다"고 말했다.

쌍용차 사측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모두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에 따라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를 올해 말까지 채용하고,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09년 대량 구조조정으로 시작된 쌍용차 사태가 9년 만에 사실상 매듭지어지게 됐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