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안전칼럼
<칼럼>수원 중고차 빠방카의 중고차 잘 사는 방법알뜰파 소비자들이 중고차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ek.
   
▲빠방카 남상현 대표와 직원들.

갈수록 어려워지는 서민생활 경제에서 중고차 시장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실속파와 알뜰파 소비자들이 중고차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중고차 시장은 넓어지고 있지만, 신뢰하고 구매할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차 상태와 사고이력, 침수 차량 등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으면 큰 낭패를 보기 때문에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

중고차 딜러를 잘 만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느 정도 소비자가 스스로 불량 차량을 식별할 수 있는 기본적인 방법을 숙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빠방카 남상현 대표에게 중고차 잘 사는 방법에 대해 들어 보았다.

첫째, 차량 구입 시 적정한 예산 책정이 중요하다. 차량은 사용자가 필요한 용도와 자금현황에 맞춰서 구입하는 것이 현명한데, 무리한 욕심으로 나중에 짐이 되는 경우가 생긴다. 중고차는 수리를 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하므로 이런 부분도 고려해서 지출 범위를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둘째, 시운전과 직접 차량을 살피는 것은 필수이다. 운전석에 앉았을 때 시트의 상태나, 엔진의 소음과 진동, 도어의 개폐 상태, 차량 곡선 부위 도색상태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아야 한다. 특히 시운전을 통해서 브레이크, 핸들, 클러치의 상태를 꼭 확인해봐야 한다.

셋째, 자동차의 '사고이력조회'는 필수로 해야 한다. '사고이력조회'는 자동차보험사고처리와 소유자 변경, 용도 이력 등의 차량에 관한 중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조회이다. 알아둘 점은 보험처리를 하지 않은 사고는 확인할 수가 없다. 보험 이력이 있다고 모두 사고 차량은 아니지만, 보험으로 인한 처리비용을 봤을 때 부품비용과 공임비용이 각각 수백만 원씩 나와 있다면 사고 차로 의심해 볼 수가 있다. 그러나 큰 비용이 아니라면 단순한 접촉사고로 볼 수 있다고 한다.

넷째, 구입차량의 '중고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기록부'를 확인하고 받는다. '중고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기록부'는 중고차량 구매 시 양수인은 양도인에게 차량의 성능상태와 사고이력을 의무적으로 고지해야 하는 부분이다. 이 기록부에 적힌 마지막 날짜는 해당 자동차의 성능, 상태를 점검한 날짜이며 단순한 판금과 도색은 체크 항목에서 제외가 될 수 있다고 한다.

앞, 뒤 범퍼, 그릴, 라이트, 데루 등, 안개 등, 미러, 유리와 같은 부분은 소모성 부품으로 이 또한 체크 항목에는 표시하지 않는다.

자동차 무사고 기준 또한 '중고 자동차 성능·상태 점검기록부'에 표기되어 있는 보닛(외판), 펜더, 도어, 트렁크, 라디에이터 서포트 등과 같이 볼트결체식 부분은 교환이 되어 있어도 무사고라고 표기가 된다.

그러나 인사이드 패널(골격), 사이드 멤버, 루프 패널, 리어 패널, 쿼터패널, 사이드실패널 등과 같이 차량의 중요한 골격에 데미지가 있다면 이것은 사고 차라고 분류가 된다.

중고차 매매상사에서 구매 시 자동차 관리법상 구입차량에 대해 1개월 혹은 200Km를 보증한다고 하니 잘 알아둬야 하겠다.

남대표는 이어 " 인터넷으로 차량을 검색하거나 중고차 매매 사이트에 들어가면 중고차 전액 할부에 여유자금까지라는 광고를 볼 수 있습니다. 딜러라면 물론 누구나 이런 조건으로 판매를 할 수 있습니다. 비싼 차량을 팔아야 수수료가 많아 수익이 발생하므로 비싼 차량으로 유도를 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도 서비스업이고 고객으로 인해 수익이 발생하는데 나중에 잘못된 컨설팅으로 인해 차량 구매를 통한 과도한 할부를 만들면 당장 우리 입장에서는 매출이 높아 좋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고객 입장에서는 차로 인한 부담으로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그런 건 원치 않습니다. 고객 상황에 맞춰 중고차 구매 컨설팅부터 해드리는 게 그 이유입니다."라고 말한다.

빠방카는 서울을 비롯해 수원, 인천, 화성, 염통, 동탄, 안산, 안양, 성남, 분당, 오산, 평택, 용인, 대전, 대구, 천안, 청주 등에서 중고차 무료상담을 진행 중에 있다. 자세한 상담은 홈페이지(www.tucar.co.kr) 전화(1644-2256)에서 받을 수 있다.

보도편집팀  webmaster@upkorea.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