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의원, 작년 한해 화재발생 42,135건 … 재산피해액만 4,025억 원에 달해
이자스민 의원, 작년 한해 화재발생 42,135건 … 재산피해액만 4,025억 원에 달해
  • 구창환 기자
  • 승인 2015.01.31 06: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자스민 의원

작년 한해 42,135건의 화재사고가 발생 했고 재산피해액만 4,025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원인별 화재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42,135건의 화재가 발생해서 모두 325명이 사망했고 1,855명이 부상당했으며 총 4,024억 5,869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하루 평균 약 116건의 화재로 11억 263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는 전년도 40,932건에 비해 1,203건 증가한 42,135건이며, 사망자 수 또한 18명 증가한 325명으로 집계되었다. 반면 화재발생으로 인한 부상자 수는 22명이 감소한 1,855명, 재산피해액은 320억 363만 9천원이 감소한 4,024억 5,869만 1천원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화 요인별로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가장 많았다. 작년 한 해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은 21,489건으로 전년도 19,011건에 비해 2,478건이나 증가하며 전체 화재 발화 요인 중에서 51%를 차지했다.

최근 발생한 양주 아파트 화재 사건이 난방용 등유를 옮기는 과정에서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했을 것이라는 소방당국의 예측과 같이, 실외는 물론이고 실내에서도 난방 · 단열기기 사용이 잦은 겨울철에 특히 주목해야할 부분이다.

이에 이자스민 의원은 “지난 5년간 매년 꾸준히 4만 건 이상의 화재가 발생하고 있고 특히 2013년부터는 그 피해액이 4천억 원 규모로 증가했다는 점에서 문제는 심각하다”면서 “절반 이상의 화재 발생이 ‘부주의’로 인한 것이고 이로 인한 재산피해액 또한 642억 8,772만 4천원에 달한다는 점에서 평소 발화 요인이 될 만한 기기나 물질 사용 시 좀 더 주의를 기울이는 등 화재 예방을 생활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선 2015-02-01 00:03:21
이자스민 의원님 행안위 일을 왜...? 음 좀더 기다려야 하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