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사상 최대 실적 달성
현대엘리베이터, 사상 최대 실적 달성
  • 박철 기자
  • 승인 2015.01.2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창립 30주년을 맞은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한상호)가 매출 1조2110억원, 영업이익 1288억원, 영업이익률 10.6%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13.7%, 영업이익은 24.9%, 영업이익률은 0.9%p 성장한 수치다. 

현대엘리베이터의 지난해 국내시장 점유율은 48.4%(신규 설치 기준)로 집계됐다. 2007년 이후 8년 연속 1위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2014년 실적은 양적 성장은 물론 동북아 금융 허브 역할을 할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국내 최고속(분속 600m) 승강기를 설치하고, 국내 최초 엘리베이터 화상점검 시스템을 개발·운영하는 등 기술력에 바탕을 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세도 주목할만하다. 지난해 3월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프로젝트 승강기 전량(US$ 8930만, 1668대) 수주를 신호탄으로, 브라질 공장 준공, 베트남 신규 법인 설립 및 4개 해외대리점 신설, 터키 이스탄불 지하철 승강기 수주(US$ 1310만) 등 굵직굵직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지난해 100% 지분을 확보한 상해현대전제제조 유한공사를 비롯한 해외 법인은 판매법인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연결결산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확충했다. 

노사간 상생 문화도 현대엘리베이터의 안정적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해 26년 연속 ‘무((無) 분규’ 행진을 이어갔으며, 노사가 공정 효율화에 적극 동참 2013년 70대였던 일간 최대 생산량을 80대로 끌어올렸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전사적인 노력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이런 노력을 인정 받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 ‘2014년 품질경쟁력 우수기업’ ‘2014년 굿디자인전 우수디자인 상품’ 선정 등 대외적으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