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논평] 드루킹 특검 기간연장으로 철저하게 진실을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한국당 논평] 드루킹 특검 기간연장으로 철저하게 진실을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8.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
▲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비대위원들과 소속 국회의원들은 20일 과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국회의원 연찬회를 갖고 앞으로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 하는 시간을 가졌다. 업코리아.

[업코리아=김시온 기자]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드루킹 특검 기간연장으로 철저하게 진실을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윤 대변인은 "드루킹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여부가 오늘 결정된다고 한다.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올바른 선택권을 방해한 드루킹 일당의 구체적인 행태가 상당부분 사실로 밝혀졌다. 특검은 2016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드루킹이 네이버 기사 7만5000여개의 댓글 118만개에 약 8000만번의 호감, 비호감 부정클릭을 했다는 USB 파일도 확보했다. 하지만 드루킹 일당과 김경수 지사와의 공모, 청와대 인사 등 권력의 중심부에 있는 관련인들에 대한 수사는 아직 제대로 파헤쳐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 특검이 종결되면, 민주주의를 파괴한 이 사건은 미궁 속에 빠질 수 있다. 결국 김경수 지사는 물론,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종결될 수 밖에 없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당대표, 당권주자들, 국회의원 등 권력자들의 압력과 겁박에 특검이 굴복하는 것으로 국민들께 비쳐지고, 정치권과 특검에 대한 국민불신을 초래할 것이다. 수사대상자들이 촉박한 수사 기한을 빌미로 특검 조사를 피할 작은 틈조차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법으로 보장하고 있는 특검 기간을 연장하여 더욱 강력하고 치밀한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권력이 가장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바로 국민이고, 특검의 뒤에는 국민들이 있다. 특검은 기간을 연장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내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논평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