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건대입구역 시민들을 위한 쉼터 및 야외공연장 ‘청춘뜨락’조성
광진구, 건대입구역 시민들을 위한 쉼터 및 야외공연장 ‘청춘뜨락’조성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5.01.1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채롭고 활발한 문화공연 중심지가 될 것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인근에 오랜기간 방치된 채로 미관상 저해되었던 공터가 시민들을 위한 쉼터와 야외공연장으로 새롭게 변신된다. 

광진구(구청장 김기동)는 지난 2013년부터 건대입구역 인근 비어있는 시유지에 대한 활용방안을 모색하던 중, 20~30대 유동인구와 상업지역이 많다는 주변환경에 착안해‘청춘뜨락’을 조성하게 됐다. 

건대 입구역 주변은 서울의 대표 상업지역 중 하나이다. 구는 이곳을 찾는 시민들에게 도심 내 휴게공간과 문화예술공간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행정재산이던 시유지를 일반재산으로 변경하는 등 행정절차를 거쳤다. 이에 따라 시비 500백만원을 지원받아 2013년 7월부터「건대입구역 가로 쉼터마당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청춘뜨락은 지난해 말 공연장 조성을 마치고 공연팀과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쉼터의 명칭은 주민공모를 통해「청춘뜨락」으로 최종 선정됐다. 위치는 건대 맛의거리 입구 주변 화양동 6-11번지와 인접 공개공지로 총 규모는 571.1㎡이다. 청춘뜨락 내부는 사철나무, 전나무 등 다양한 나무가 심어있다. 또한, 나무로 된 유선형 모양의 조형물이 설치된 열린무대가 조성됐다. 구는 이곳을 건대사거리의 만남의 장소이자 흥겨운 공연을 펼칠 수 있는 공연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건대입구역 주변에는‘능동로 분수광장’과‘광진문화예술회관’이 위치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서는 인디밴드를 비롯한 공연예술가들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우리구는 건대입구역 일대를 단순한 상업지역이 아닌 문화예술의 거리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이번에 조성된 쉼터이자 야외 공연장인‘청춘뜨락’을 잘 활용하여 건대입구역 일대가 문화예술인과 시민들이 즐겨찾는 문화공연의 중심지로 인식되길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