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의원, 일명 ‘오더정치’ 구태, 우려가 현실로
유성엽 의원, 일명 ‘오더정치’ 구태, 우려가 현실로
  • 업코리아 국민기자 황영규
  • 승인 2015.01.12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당출현 빌미 제공’하는 ‘구태’이자 ‘해당행위’

▲ 유성엽 국회의원(정읍)
[업코리아 = 황영규 국민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전북도당위원장에 출마한 국회 유성엽 의원은 일부 지역위원회의 일명 ‘오더정치’ 행태 보도에 대해서 “이는 당을 당원에게 돌려드리겠다는 혁신에 역행하는 행위일 뿐 아니라, 신당 출현의 빌미를 제공하는 구태이자 해당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도당 선관위는 보도내용의 사실여부를 즉각 조사,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여 공명정대한 선거가 구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고, 만일 위반사항이 있다면 관련자는 당규에 따라 적의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도당위원장 선거에 있어서 당원과 대의원의 자유로운 선택을 보장해주도록 지역위원장들의 엄정 중립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한 언론에 따르면, 「도당위원장 경선 특정후보 지원 ‘국회의원 개입설’ 술렁」 제하의 기사에서,  “전주권 지방의원들에 따르면 오는 20일 치러지는 도당위원장 경선에서 전주 덕진 지역구 국회의원측이 "같은 지역의 도당위원장 후보를 돕자"라는 내용으로 지원을 독려했다”면서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으로부터)특정 후보 지원 요청 전화를 받은 해당 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들은 이를 사실상 지역위원회의 공식 지침으로 받아들이면서 당원들을 대상으로 특정 후보 지원 운동에 나서고 있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만일 이와 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새정치민주연합 당규 5호 5장 제24조 제11호」에서 규정한 ‘선거운동 금지행위’인 ‘국회의원,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이 공개적이면서 집단적으로 특정후보를 지지·반대하는 행위’에 해당되어 관련자는 당규 제11호제9조의 규정에 따라 ‘선거부정에 대한 제재’를 받게 된다.

유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를 통해 우리 새정치민주연합 전북도당은 도민의 차가운 시선을 받고 있어 강한 혁신과 개혁이 필요한 엄중한 상태”라고 진단하고, “이와 같은 때에 아날로그식 구태 정치가 횡행한다면 도민의 외면은 명약관화한 일”이라면서 “이번 도당위원장 선거는 당원이 주인이 되는 미래를 선택하느냐, 위원장 오더에 따라 로봇이 되는 과거를 선택하느냐를 판가름하는 중차대한 기로”라고 역설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당원 대의원께서 현명한 선택해 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구태에 맞서 전북도당을 올바로 혁신할 유성엽 후보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