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위례서로 개통에 발맞춰 위례신도시 버스 노선 확충
송파구,위례서로 개통에 발맞춰 위례신도시 버스 노선 확충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8.08.2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내버스 3313,3415 신설 위례신도시와 지하철역 연결, 주민 편의 증대
▲ 박성수 송파구청장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오는 24일(금)부터 위례신도시 지역에 2개 버스노선을 추가 신설하고 기존 2개 노선은 증차하는 등, 위례신도시 내 교통난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위례신도시 지역은 현재 9,075세대(송파구 지역, 2018.7.31. 기준)가 거주하고 있을 뿐 아니라 계속되는 개발에 따라 인구 유입이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급속히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철도사업 등 광역교통대책이 일부 지연되면서 주민들은 매일 교통체증과 환승 등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구는 그동안 위례신도시 교통 문제 해소를 제 1현안으로 서울시 등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 해 왔다.

특히 박성수구청장은 민선 7기를 시작하며 위례신사선과 위례과천선, 버스노선 확대 등을 송파구 7대 현안사업 중 하나로 발표, 위례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중요성을 공론화하고 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 한바 있다.

이번 버스 노선 신설과 증차는 구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이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우선 지난 7월 30일 ‘위례신도시↔거여동 간 직선도로(위례서로)’ 임시 개통에 따라 3313번 시내버스가 노선을 연장한다.

이는 거여역부터 위례신도시와 복정역까지 이어질 뿐 아니라 버스 8대가 증차되어 현행 배차간격을 유지하면서 주민들이 좀 더 빠르고 편리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위례지역을 순회하는 3415번 시내버스를 신설, 장지역은 물론 그동안 노선이 부족했던 복정역 접근도 더 용이해 질 전망이다. 특히 장지역의 경우 혼잡한 중앙버스정류장 대신 가로변 정류장에 정차,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기존에 위례신도시 주민들이 많은 이용 중인 333번(위레신도시-선릉역–몽촌토성역)과 440번(위례신도시 – 강남역 - 압구정동) 시내버스는 증차(각 4대, 3대)를 통해 배차 간격을 대폭 단축하기도 한다.

한편 구는 이와 함께 오금동 일대 주민들의 지하철 환승 편의를 위해 3414번 시내버스를 오금역과 개롱역까지 연장 운행 할 계획이다.

송파구 하태훈 교통과장은 “3313번의 경우 위례동을 일부만 경유하게 되었는데, 향후 지역 주민의 다양한 의견과 노선별 이용량 등 빅데이터 분석 후 위례신도시 내 추가 연장 방안도 함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