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핫이슈
'그것이 알고싶다' 천인공노할 충격 범죄... 노인 폭행과 어린이 납치살해의 범인은? '논란 급부상'
▲  (사진=방송화면 캡쳐)

[업코리아=최재성 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008년 납치돼 살해된 어린이 사건의 숨겨진 이야기를 추적한다.

18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그것이 알고 싶다'가 올랐다. 이날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故 허 양 납치 살인사건'을 다뤘다.

이 사건은 2008년 대구광역시 달성군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신원을 알 수 없는 괴한이 찾아와 집 주인 할아버지를 무차별 폭행했고, 이를 듣고 달려온 손녀 허 양을 납치해 사라진 사건이다. 허 양은 13일 뒤 끔찍한 사체로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마을 주민 등 백명이 넘는 사람들을 조사했지만 범인을 잡지 못했다. 당시 족적, 지문, 유전자 등 범인에 대한 과학적인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오직 사건의 직접적인 목격자인 할아버지의 기억에 의한 진술이었다.

경찰은 할아버지의 기억을 토대로 몽타주를 작성해 배포했다. 또한 당시 허 양 집 담장에 서있던 30대를 보았다는 또다른 목격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하지만 할아버지가 건강 악화로 사망하면서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그리고 10년이 넘었다. 이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는 사건 당시 옆방 이불 속에 숨어있었던 허 양의 여동생 뿐이다. 허 양의 동생은 그날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을까?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이 사건은 노인을 폭행하고, 어린이를 납치해 살해했다는 점에서 당시 큰 충격을 줬다. 어린이와 여성에 대한 살인 사건 공소시효가 사라진만큼 이번 방송을 통해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본다"고 논평했다.

최재성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