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사회
경인고속도로(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 시설개량공사 실시16일(목)부터 올 12월말까지 경인선(서인천~신월IC) 노후시설물 전면 보수 공사 시행
   
▲ 지난해 영동선 중분대 공사 후 사진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경인고속도로 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 구간(왕복 8차로)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한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경인고속도로 일부 구간(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의 노후시설 보수공사를 위해 오는 16일(목)부터 양방향 각 1∼2개차로의 통행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93년 확장공사 후 25년차에 접어들어 노후화된 구간을 아스팔트로 전면 재포장하고, 중앙분리대·가드레일·방음벽 등의 안전시설과 부대시설을 리모델링해 고속도로의 안전성과 쾌적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통행이 제한되는 곳은 한국도로공사가 유지 관리하는 서인천 나들목~신월 나들목 13.4km 구간으로, 교통량이 많은 주간 시간대를 피해 오후 1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야간에만 공사를 진행하고 양방향 동시작업으로 공사기간을 최소화해 이용고객의 불편을 줄일 계획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공사 시행으로 교통 혼잡이 우려됨에 따라 이용객들이 교통방송, 도로전광표지판(VMS) 등을 통해 교통상황 및 우회도로를 미리 확인하고 운행할 것을 당부했다.

공사구간 교통상황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app)이나 로드플러스 홈페이지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중부(하남~호법분기점)·영동(여주~강릉분기점)·중부내륙(괴산나들목~충주분기점) 고속도로 전면 개량공사를 시행했다. 중앙분리대, 가드레일, 방음벽 등 안전시설을 개선하고 터널조명을 LED로 교체하는 등 시설 전부를 일시에 신설고속도로 수준으로 새 단장한 바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당장은 차량정체로 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노후시설물 개선을 통해 장기적으로는 주행쾌적성과 안전성이 대폭 향상될 것이다”라며, “운전자들은 출발 전 교통상황을 확인 할 것”을 당부했다.

권오경 기자  kok7201@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