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소풍정원” 4개 섬 테마정원 조성
평택시 “소풍정원” 4개 섬 테마정원 조성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8.08.1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정비 섬 활용, 특색 있는 정원조성으로 관광명소 기대
▲ 무지개정원

[업코리아 - 최성종 기자] 평택시는 고덕면 궁리 진위천변에 위치한 “소풍정원”에 정비가 안 되어 시민들의 이용이 불편했던 연못 내 4개 섬의 테마공간 조성공사를 완료하고 8월 13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소풍정원 4개 섬은 9,249㎡의 규모로 평택시의 상징성과 자연을 주제로 4가지 정원으로 계획하여 그동안 생활주변 공원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형태와 상징성 있는 여러 조형물과 자연적인 소재들이 기존의 크고 작은 버드나무와 연못 등 자연환경과 잘 어우러져 특색 있는 경관을 보여준다

4개의 정원 중 첫 번째 [이화의 정원]은 전통담장과 공원부지 내 과수원 배나무를 옮겨와 사라져가는 평택 배꽃의 향수를 배려하였으며, 다문화와 다양성의 잠재력을 표현한 [무지개정원]에는 무지개 색과 둥지형태의 조형목, 오름데크, 무지개 다리가 재미를 더하며 뫼비우스 띠를 형상화한 공간에 90여개의 크고 작은 구형태의 경관조명이 압권인 [빛의 정원]에는 작은 수로, 시간의 기둥을 통해 상징성과 멋을 더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아담한 규모의 [지지배베정원]은 대나무 숲과 소리나눔 파이프를 통해 소통의 의미를 느끼도록 했다.

또한 배롱나무, 매화나무, 남천, 금죽 등의 수목과 무늬맥문동, 비비추, 무늬억새 등 지피식물 5만2천여 본을 식재하고 마사토와 화산석 등 자연적인 포장재로 조성한 오솔길과 녹지공간은 여유와 자연미를 자아낸다.

평택시 공원과 관계자는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우리나라 대표적 조경가로 꼽히는 황용득 소장의 참여와 전문 조경 및 전기분야 공무원, 설계사, 시공소장 간의 세심한 연구와 설계·시공 검토를 통해 조성했다”며 “소풍정원을 보다 더 좋은 환경 개선과 공간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편안한 휴식처가 되도록 친환경 여가공간으로 활성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풍정원은 2013년 국토관리청에서 진위천 정비사업으로 폐하천을 정비하여 미소 바람 정원의 뜻을 가진 공원으로서 가족, 연인 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야영과 놀이, 휴식, 자연학습 등 소풍가기 좋은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