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의원, "최근 3년 데이트폭력 중범죄로 이어지고 있다" 지적
전희경 의원, "최근 3년 데이트폭력 중범죄로 이어지고 있다" 지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8.1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성긴급전화 1336번 데이트폭력 상담건수 매년 두배씩 증가
▲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

[업코리아=김시온 기자]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최근3년간 데이트폭력 검거인원 및 피해유형 자료를 여성가족부 및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결과 ▲2015년 7,692명 ▲2016년 8,367명, ▲2017년 10,303명 ▲2018년 6월까지 4,773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청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데이트 폭력으로 검거된 인원은 10,000명이 넘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자료에 따르면 살인(미수포함) ▲2015년 102명, ▲2016년 52명, ▲2017년 67명, ▲2018년 6월까지 20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충격적인 것은 통계 중에서 2015년이후 2018년 6월까지 살인(미수포함)으로 끝나는 끔찍한 결과도 241명으로 나타났다.

폭행·상해는 ▲2015년 5,976명, ▲2016년 6,233명, ▲2017년 7,552명 ▲2018년 6월까지 3,473명으로 나타났고 감금·협박은 ▲2016년 1,017명 ▲2017년 1,189명, ▲2018년 6월기준 537명으로 나타났다.

성폭력은 ▲2015년 509명, ▲2016년 224명, ▲2017년 138명, ▲2018년 6월까지 41명으로 나타났다.

여성긴급전화 1336번 데이트폭력 상담건수는 ▲2015년 2,096건, ▲2016년 4,138건, ▲2017년 8,291건, ▲2018년 6월 6,303건으로 매년 두배씩 증가하는 추세이다.

전희경 의원은‘데이트 폭력’에서 방점이 데이트에 찍혀 이토록 심각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법적 대처는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일반적 폭력 등의 범죄와 다를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오히려 특수한 관계에서 벌어지기 때문에 통계가 보여주듯 성폭행·살인(미수) 등 중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욱 심각하다”고 말했다.“앞으로 국회가 이 문제해결을 위해 여야를 떠나 시급히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