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복지
나눔과기쁨 인천협의회와 온해피가 함께하는 홀몸어르신초청축구 경기관람지역의 홀몸 어르신들을 위한 축구관람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업코리아=이태복 국민기자] 인천의 국제구호개발 NGO ‘온해피’와 소외된 이웃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 홀몸어르신들을 위해서 수고하는 (사)나눔과기쁨 인천협의회(회장 김유택목사)는 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지역의 홀몸 어르신들을 위한 축구관람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축구관람 행사’는 인천유나이티드FC 블루하트레이스(BLUE HEART RACE) 캠페인의 일환으로 평소 경제적 여건이나 건강상의 이유로 문화체험의 기회가 부족한 홀몸 어르신들에게 바깥활동을 통해 활력을 찾아 주고, 고독감과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블루하트레이스 캠페인은 인천유나이티드와 온해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인천유나이티드FC의 약속과 신뢰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사랑과 협력을 뜻하는 ‘하트’를 결합해 창출한 브랜드다.

“300만 인천 시민들의 가슴 뛰는 삶을 응원합니다.”라는 모토하에 인천 구단 입장권 수익금의 일부를 국내외 소외계층 지원사업에 사용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지역에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 100여 명과 온해피 자원봉사자 40여명 나눔과 기쁨 인천협의회 나누미 활동가들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도시락으로 식사를 함께 하고, 당일에 진행된 K리그 경기(인천 vs 포항)를 관람했다.

이번 축구관람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르신은 “월드컵으로 동네가 떠들썩할 때도 축구경기는 혼자 방에서 텔레비전으로 보는 것이 전부였는데, 온해피와 인천유나이티드 나눔과기쁨인천협의회의 배려로 사람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배인식 온해피 대표이사는 “아직 날이 더운데도 어르신들께서 즐겁게 경기 관람을 해주신 것 같아 뿌듯하고 감사하다”며 “온해피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나눔과기쁨 인천협의회 회장 김유택목사는 인천유나이티드와 온해피의 후원으로 홀몸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함께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고 앞으로도 이와 같은 행사들을 지속적으로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하였다. 인천유나이티드FC 관계자는 “축구 관람이 젊은 층 뿐만 아니라 아이들과 가족, 어르신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여가활동으로 자리매김했으면 좋겠다”며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과 더불어 많은 인천시민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태복 국민기자  ojxjj@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복 국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