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인뉴스
건선 증상은 두피에서 발끝까지 신체 어디에나 나타난다
▲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 (사진제공=강남동약한의원)

아토피 피부염이나 여드름, 두드러기 등 피부 질환은 외관상 환자에게 큰 스트레스가 된다.  만성 난치성 피부 질환인 건선도 마찬가지다. 건선은 손발, 팔, 다리, 얼굴, 두피 등 전신의 어디에나 발생해 삶의 질을 크게 해치는 탓에 우울증이나 대인기피증까지 겪는 환자도 많다.

건선은 자가면역계 질환으로 전염성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붉은 반점과 하얀 각질 등노출 부위에 건선 증상이 보이면 전염성 질환으로 오해받는 경우도 많아 사람들의 시선을 꺼리거나 외출을 삼가는 등 건선 환자들의 고충이 크다. 전문가들은 건선의 경우 조기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건선 초기에 잘 나타나는 증상들을 확인해 신속하게 진단과 치료를 받으라고 권한다.

건선 초기에 흔히 나타나는 증상과 대처 방안에 대해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양지은 박사에게 물었다.

두피에 비듬?

두피 건선의 경우 단순 비듬으로 오인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두피는 머리카락에 가려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건선이 이미 상당히 진행된 다음에서야 발견하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선 초기 증상 발현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두께가 있는 발진이 만져지거나 따갑고 가려우면서 진물이 나거나 탈모를 동반할 수 있다. 심하면 두피와 이마, 귀 주위, 목까지 덮는 형태의 판상 건선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평소 두피 가려움이나 열감, 비듬이 있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단을 받도록 하고, 두피에 자극이 되는 염색약이나 헤어스프레이, 왁스 사용을 피하며, 샴푸 후에는 두피를 충분히 씻어야 한다.

몸에 붉은 반점과 각질이?

건선 초기 증상은 아주 작은 좁쌀 같은 붉은 발진이 인설 없이 그냥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며, 시간이 흐를수록 물방울, 화폐상, 판상 건선으로 확대되고, 인설이 두꺼워지는 경향이 있다. 발진이 퍼지거나 커지는 속도가 빠를수록 증상이 심해질 가능성이 높으므로 신속하게 건선 전문 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으며, 술이나 튀김 등 건선에 해로운 음식을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감기는 급격하게 건선 증상이 발생하는 주요 계기 중 하나이므로 주의해야 한다.

손과 발에 노랗게 물집이 잡힌다?

손발 건선은 별로도 수장족저농포증, 수족농포증이라 불린다. 농포와 수포가 생기면서 손발바닥이 벗겨지고, 찢어지기도 하며, 손발톱이 두껍게 자라거나 움푹 파이고 부서지는 환자도 있다. 농포가 터지거나 피부가 갈라져 피나 진물이 나면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환부를 청결히 관리하고 신속하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

손발 건선을 무좀이나 주부 습진 등 다른 피부 질환으로 생각해 건선치료제와는 전혀 상관없는 약을 사용하다 증상이 악화되는 환자도 많으므로 정확한 진단을 통해 적절한 건선치료법을 찾는 것이 좋다.

건선은 팔꿈치나 무릎, 팔꿈치 등 마찰이 잦은 부위에 잘 나타나는 경향이 있지만, 실제로는 두피에서부터 손발톱 끝까지 어디에나 나타날 수 있으며, 가려움을 동반할 경우 특히 일상에 불편이 크다.

강남동약한의원 양지은 박사는 “과도한 피부 자극이나 상처를 주의해야 한다. 물리적인 자극은 물론 세제나 염색약 등 화학적인 자극에도 주의해야 하며, 특히 손발처럼 일상에 사용이 많아 자극이 지속적으로 가해지는 부위의 경우 치료가 까다로운 편이므로 자신의 건선 발병 부위와 증상에 대해 정확히 진단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이기훈 박사(강남동약한의원)는 “건선 발생 부위나 증상, 악화인자가 다양하기 때문에 효과적인 건선치료방법은 환자마다 다를 수 있다. 다만, 푹 자고, 담백하고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는 등 기본적인 생활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은 모든 환자의 건선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심건호 기자  startofdream@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