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안전칼럼
<기고>안전지대 부스, 택시 NFC를 아시나요?경주경찰서 생활안전계 경사 이재우

우리지역은 범죄로부터 안전할까? 예전에는 범죄의 안전을 말할 때 흔히 범죄발생건수를 말하였다.
그럼 범죄발생이 없다면 우리지역은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
외부적으로 봤을때는 안전하다고 볼 수 있겠지만, 개개인마다 안전할수도, 안전하지 않을수도 있을 것이다.
그 이유는 범죄로부터 불안감, 즉 범죄두려움에 있을 것이다.
그래서 최근에는 범죄두려움을 감소시키기 위한 범죄예방활동을 추진하고 있는데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 CPTED(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그 지역의 환경을 변화시켜서 범죄 심리는 위축시키고, 주민들이 좀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우리 경주경찰서에서도 밤길 여성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경주시 석장동 원룸단지 일대에 경북 최초로 「안전지대 부스」 4대를 설치하였고, 택시 1,228대에 대해 택시안심귀가서비스(NFC)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안전지대 부스」는 여성들이 귀가 중 위험 상황 발생시 부스내에 설치된 비상벨 버튼을 누르면 문이 즉시 잠기고 CCTV통합관제센터와 양방향 통화로 신고할 수 있으며, 내․외부에 설치된 CCTV 2대를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범인을 신속하게 검거하는 시스템이고

「택시안심귀가서비스」는 Play스토어에서 택시안심귀가서비스 앱을 설치한 후 스마트폰 NFC 기능을 활성, 택시내에 부착된 NFC 태그에 터치를 하면 미리 등록된 보호자에게 택시정보 및 승차사항이 전달되는 시스템이다.

안전지대 부스와 택시안심귀가서비스는 심야시간 귀가하는 여성들에게 범죄두려움을 감소하게 하고, 범죄자들에게는 범죄 심리를 감소케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경찰서 생활안전계 경사 이재우

이재우 경사  webmaster@upkorea.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우 경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