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성과 경제성, 디자인까지 완벽한 1석3조 교통수단
친환경 성과 경제성, 디자인까지 완벽한 1석3조 교통수단
  • 천승오 국민기자
  • 승인 2014.10.28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일 수송능력 대비 건설비 1/3, 운영비 1/4 수준

이제 교통수단의 ‘우수성’은 단순히 얼마만큼이나 빠른 속력을 낼 수 있는가에 대한 것으로만 평가를 받기 어려워졌다.

교통기술의 발전 및 경제 성장과 함께, 개인이 운전하는 자가용을 비롯한 대중교통 수단의 양적 규모와 이용자가 늘어나게 되면서 여러 가지 개선점이 필요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먼저 개선되어야 할 부분으로, 두말 할 것 없이 교통수단으로 인한 ‘대기오염’과, ‘도시 미관을 위한 교통수단 디자인’이 꼽힌다.

이를 반증하는 것이 현재 전 세계적으로 ‘전기’를 동력원으로 한 교통수단에 대한 활발한 기술 개발이다. 특히, 전기차와 같은 경우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에서 기본적인 차량의 성능뿐만 아니라 전기를 동력원으로 한 친환경성 그리고, 세련된 디자인과 최신 IT 기술 접목까지 모든 것을 갖춘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와 같은 흐름은 대중교통분야에도 적용되었으며, 환경 친화적이고 도시의 미관을 살릴 수 있는 대중교통 수단에 대한 필요성 또한 증가하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국토교통부에서 지난해 말 실시한 ‘도시의 모습을 바꿀 행복 대중교통 외형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여 창의적이고 참신한 교통수단 디자인을 공모하였으며, 국토교통기술대전을 통해 친환경 교통수단의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는 우수한 기술력과 디자인이 바탕이 된 교통수단이 단순히 제품 그 자체로써의 가치를 높임과 동시에 도시나 국가의 이미지도 바꿀 수 있음을 시사한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전기를 동력원으로 한 친환경 교통수단 중, 디자인과 경제성까지 갖춘 교통수단이 하나 둘 개발되어 상용화 되고 있다. 파도를 연상시키는 푸른빛 외관과 곡선을 자랑하는 무인 배터리 자동교환 전기버스부터, 유럽 스타일의 트램, 그리고 독특한 모양의 소형무인궤도차(PRT)까지. 관광수단으로써도 손색없는 세련된 교통수단이 시민뿐만 아니라 관광객까지 맞이할 준비가 되어있다.
 

70초 이내 신속한 배터리 교환이 가능한 무인 배터리 자동교환 전기버스 시스템

포항시에 위치한 무인배터리 자동교환 전기버스. 포항의 바다를 연상시키는 곡선의 디자인과 푸른빛 외관이 인상적이다. 이 배터리 자동교환 버스는 고정형 배터리 충전방식의 단점인 전기 자동차의 주행거리 한계와 같은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충전형(Plug-in, 플러그인) 전기버스 대비 구축비용이 약 34% 절감 가능하여 경제적이며, 정류장이나 배터리 교환시설에서 70초 이내로 신속하게 배터리 교환이 가능하다. 신속한 배터리 교환시간은 운행가능 노선거리 제한을 해소하기 때문에, 향후 고속버스 노선에도 적용가능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이 친환경 버스는 포항시에서 시범 운영 중에 있으며, 서울과 부산 등 전국 지자체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1회 충전으로 25km 무가선 주행이 가능하고 역사가 필요 없는 하이브리드 저상트램

세계적인 여행지인 파리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트램. 요즘 이 트램이 국내 및 세계에서도 활발한 상용화가 추진되어 그린환경 및 아름다운 도시의 모습을 위한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개발중인 최신 ‘트램’은 버스와 지하철의 중간 수송능력을 가졌으며 100% 전기로 움직여 매연을 발생시키지 않고 도로 위(버스 중앙차로제와 같은) 매립형 궤도를 달리는 노면 전차이다. 이 트램 기술은 건설비와 운영비가 고가 경전철의 1/3, 지하철의 1/8 수준으로 경제적이며, 우수한 배터리 기술로 인해 1회 충전으로 25km 주행이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현재 국내 트램의 상용화는 추진 중이며 대전·창원 등 주요 도시에서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운행 중 궤도 위에서 스스로 충전하여 별도의 전력 공급이 필요 없는 스카이큐브(SkyCube)

순천만정원에는 삼각김밥모양의 귀여운 국내 최초 소형무인궤도차(PRT)인 ‘스카이큐브’가 있다. 스카이큐브는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 ‘페라리’디자이너인 피닌파리나가 디자인을 한 것으로 올 4월 중순에 정식 개통하여, 순천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에게 ‘꼭 타보아야 할 것’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차량 또한 전기를 100%로 동력원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환경 친화적이며, 무엇보다 직접급전 방식으로 운행 중 궤도 위를 달리면서 스스로 충전하여 별도의 전력 공급이 필요 없어 운영 효율성이 매우 우수하다.

더불어 기존의 경전철 및 일반 전철보다 동일 수송능력 대비 건설비 1/3, 운영비 1/4 수준으로 경제적이기까지 하다. 또한, 홈페이지(http://Skycube.co.kr)에서 사전 예약 시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탑승할 수 있는 승객 맞춤형 시스템을 구현하여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카이큐브는 현재, 순천만정원 안에서 관광을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향후 차세대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업코리아 천승오 기자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