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출발 10분 뒤 회담장으로 출발
김정은, 트럼프 출발 10분 뒤 회담장으로 출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6.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소 앞부터 도로 전면 통제…도로변에 시민들 나와 휴대전화 촬영도
▲ 12일 오전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차량 행렬이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나서 센토사 카펠라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진=싱가포르/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12일 싱가포르 숙소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숙소에서 회담장으로 떠난 지 10분 정도 지난오전 8시12분(한국시간 오전 9시12분)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 로비에 대기 중이던 전용 차량에 탑승했다.

김 위원장의 차량과 호위 차량은 전면 통제된 호텔 앞 탕린 로드에 들어서 센토사섬 쪽으로 천천히 이동을 시작했다. 도로변에는 차단벽이 늘어섰고 경찰이 곳곳에 배치돼 경계에 여념이 없었다.

차단벽 뒤에는 김 위원장 출발 전부터 시민들이 늘어서 있었다. 김 위원장이 탄 차량 행렬이 회담장으로 이동하자 시민들은 신기한 듯한 표정으로 휴대전화로 김 위원장의 차량 행렬을 촬영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 전용 차량 앞쪽에서는 호위 차량 일부에서 북측 기자들이 선루프를 열고ENG 카메라를 통해 김 위원장의 이동 상황을 촬영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김 위원장은 오전 9시 트럼프 대통령과 카펠라 호텔에서 첫인사를 나눈 후 이어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오찬이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