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정상, 싱가포르서 '세기의 만남'...'CVID-北체제보장' 합의와 종전선언' 논의 주목
北美정상, 싱가포르서 '세기의 만남'...'CVID-北체제보장' 합의와 종전선언' 논의 주목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6.1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오전 9시 단독→확대→업무 오찬…트럼프, 오후 8시 출국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연다.

오늘 이뤄질 첫 북미정상회담은 구체적으로 북한 비핵화와 대북체제 안전보장 방안이 논의되는 자리이지만,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으로 나아갈 수 있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향한 위대한 첫걸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데 이견이 없다.

북미 정상은 한국전쟁 이후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한 채 '평화의 여정'을 위한 논의에 들어간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인민복, 트럼프 대통령은 양복 차림으로 회담장에 나타날 것으로 보이며 '세기의 담판'에 앞서 두 정상은 악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이 통역사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에 이어 업무 오찬 순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북한 측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김여정 당 제1부부장·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업무 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북한 측에서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등의 참석이 유력하다.

업무 오찬이 이뤄지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전 언급대로 식사 메뉴로 '햄버거' 가능성도 점쳐진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후 오후 4시 기자회견을 한 뒤 오후 8시 싱가포르에서 미국으로 출발할 예정이어서, 오후에도 북미 회담이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렇지 않고 오전 중에 단독 및 확대 회담, 그리고 업무 오찬으로 북미 '빅딜'이 마무리된다면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 주도의 '깜짝 공연'이 이뤄질 수 있으며, 그 자리에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할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