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공지영 작가 "김부선씨와 통화했다…죽으려고 했단다"공지영 작가 통화 내용 페이스북에 공개
▲ 공지영 작가. (사진=연합뉴스)

10일 공지영 작가가 배우 김부선 씨와 통화했다며 그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공 작가는 "정말 이 말은 안 하려고 했는데…쓴다. 김부선씨와 오늘 장시간 통화했다"며 "죽으려고 했단다…. 죽으려고 했는데 죽을 수도 없고 아침에 눈 뜨면 빨리 어둠이 내리길 바라며 술을 마시고 토하고 저녁엔 수면제 종일 토하고 체중이 10킬로나 줄어 일부러 죽지 않아도 곧 죽겠다 싶어 죽으려는 생각도 포기했다고"라고 SNS를 통해 전했다.

이어 "어제 김영환 의원의 폭로와 나의 양심선언 그리고 정치신세계 인터뷰를 보고 혹시 신이 있을지도 모르고 혹시 정의가 있을지도 모르고 혹시 자기를 믿어 주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울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 작가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관련해 "이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이재명 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습니다.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김 씨를 옹호한 바 있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