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기 인천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서울과 수도권 교육을 더 이상 좌파 교육감에게 넘겨줄 수 없다”
서울 경기 인천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서울과 수도권 교육을 더 이상 좌파 교육감에게 넘겨줄 수 없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6.0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박선영, 경기 임해규, 인천 최순자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1일 오후 서울 세종대왕상 앞에서 ‘공동 공약 발표’ 기자회견
▲ 서울 박선영, 경기 임해규, 인천 최순자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가 가진 1일 오후 서울 세종대왕상 앞에서 ‘공동 공약 발표’ 기자회견. 업코리아.

서울, 경기, 인천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중도보수 후보들이 “더 이상 좌파 교육감에게 수도권 교육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한 목소리로 호소했다. 

서울시교육감 박선영, 경기교육감 임해규, 인천교육감 최순자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들은 1일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서울 수도권 중도보수 후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좌파교육감들의 적폐로 무너진 대한민국 교육을 바로세우기 위한 4개항의 공동 공약’을 발표했다. 

박선영, 임해규, 최순자 후보가 합의한 4개항은 △수도권 교육을 황폐화한 좌파교육 반대 △공정한 입시제도를 통한 교육기회 제공 △학생 학부모에게 완전한 학교선택권 부여 △통일을 견인하는 교육 제공이다.

중도보수 후보들은 “우리 교육이 좌파 교육감의 실험실로 전락한 결과 우수한 학생들은 학원으로 가고, 학력 저하 현상은 날로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후보들은 이어“학교장, 교사, 학생 간 반복과 갈등이 학교에서 끊이지 않고, 학부모는 학교를 믿지 못하고 교사는 권위를 잃었다”며 “추락한 대한민국 교육을 수렁에서 건져내려면 새로운 미래교육의 토대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보들은 “미래 교육을 위해선 하향 평준화된 획일적인 좌파 교육 패러다임을 끝내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맞춤형 다양화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확보하고, 교권회복과 생활지도에 걸림돌인 학생인권조례의 독소조항을 폐지하고 전면 개편하겠다”고 약속했다. 

중도보수 후보들은 “좌파 교육감 밑에서 저질러진 측근 비리, 법률 위반 등과 같은 부패사슬을 차단해야 한다”며 “교육행정과 교육청 예산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선언했다. 

후보들은 교육제도는 언제나 예측 가능하고 단순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입시제도가 자주 변하면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큰 혼란을 겪고 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후보들은 이같은 맥락에서 ‘대입 전형 3년 예고제’를 ‘6년 예고제’로 바꿔 대입 예측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선영, 임해규, 최순자 후보는 학생들의 학교 선택권 확대도 세부 공동 공약에 넣었다. 후보들은 “학생들이 시․도 안에 있는 모든 중·고등학교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유치원·초등학교 1, 2학년 외국어 교육을 자율화하고, 공교육 강화를 위해 쌍방향 진로 학습을 지원하는 인터넷교육방송(서울EBSi, 경기 EBSi, 인천EBSi)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끝으로 후보들은 “우리나라의 근현대사와 분단의 역사를 학생들에게 바로 알리고 우리 헌법의 기본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