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외압' 정면반박..."바르고 공정하게 수사지휘 하는 것이 총장직무""향후 수사 올바른 결론 내리도록 할 것"
▲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무일 총장은 16일 오전 9시 3분께 출근하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 사건 처리 과정에서 부당하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향후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처리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전문자문단'(가칭)을 구성해 사건 처리 방향을 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기소나 구속영장 청구와 같은 수사결과는 총장에게 보고하는 것이 당연하고 이에 대해 총장이 의견을 내는 것도 적법한 지휘권 행사'라고 해명했다.

문 총장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문제 삼는 보도자료를 냈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 단장인 양부남 검사장은 이날 예전과 다름없이 수사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북부지검으로 출근해 업무에 들어갔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